[정영신의 장터이야기] 설날 밤, 체의 구멍을 세다가 하늘로 돌아간 밤귀신(夜光鬼)
[정영신의 장터이야기] 설날 밤, 체의 구멍을 세다가 하늘로 돌아간 밤귀신(夜光鬼)
  • 정영신 기자
  • 승인 2019.11.05 0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신의 장터이야기
1990 충남 청양장 Ⓒ정영신
1990 충남 청양장 Ⓒ정영신

몇 해 전에는 체장이들이 장터마당에서 주문을 받아가며 체를 만들어 팔았다.

어렸을 적, 우리 윗집에 사는 깨순이 엄마가 장터에서 먼 사돈된다는 체장이를 만나

체 구멍이 다른 것을 여러 개 만들어와 자랑을 했었다. 그 후 부터 동네아낙네들이

들락거려 깨순이네 집 문턱이 반질반질 하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1991 전북남원장  Ⓒ정영신
1991 전북남원장 Ⓒ정영신

깨순이 엄마가 떡가루를 내리고, 매밀 묵 가루를 내려 음식장만을 하면

깨순이는 낮은 우리 집 담장위로 음식이 담긴 대바구니를 넘겨주었다.

또한 깨순이와 나는 감나무아래에서 체 구멍을 세다가 구구단을 외웠고,

체 구멍이 몇 개인지 끝끝내 알지 못한 채 도시로 왔다.

1991 전북남원장
1991 전북남원장

할머니는 이야기가 궁해지면 밤에만 찾아오는 귀신이야기를 해줬다.

이 야광귀신이 밤이면 인간 세상에 내려와 아무집이나 들어가

자기 발에 맞는 신을 신고 가버린다는 것이다.

신발을 잊어버린 사람은 일 년 동안 운수가 나쁘다는 미신 때문에

설날 밤에는 문 앞에 체를 걸어두었다는 것이다.

1988 전남구례장
1988 전남구례장

밤 귀신은 밤새 체 구멍을 세다가 끝까지 다 세지 못해,

날이 밝아지면 다시 하늘로 돌아간다는 이야기다.

민간에서 전해지는 단순한 이야기에 불과하지만 우리민족의 지혜가 들어 있다.

이는 남의 물건을 탐하기 전에 다시 생각해보라는 뜻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마치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의미가 이 이야기 속에 숨어있는 것 같다.

1989 충남청양장
1989 충남청양장

장터에 가면 여인네들이 있는 곳이면, 체파는 여인이 빵긋거리며 다가간다.

이 여인의 걸쭉한 이야기에 홀려 체를 사는 여인도 있었다.

바람 따라 흘러 다니는 이야기도 누구의 입에서 나오느냐에 따라

천지차이가 난다는 것을 일찍이 장바닥에서 배웠다.

1991 충남금산장
1991 충남금산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