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시간 담금질된 화가의 완숙함, 박다원展 개최
오랜시간 담금질된 화가의 완숙함, 박다원展 개최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11.05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동 갤러리조은 25여 점 선보여...'Now Here'시리즈 외
"일필휘지 기운생동"이 느껴져

작가는 일 획을 통해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작품의 의미와 작가의 메시지를 찾고자 오랜 시간 머물게 하는 작품이 있다. 박다원 작가의 'Now Here'시리즈다.

박다원 작가의 'Now Here'전은 지난달 15일부터 시작해, 오는 11일까지 한남동 갤러리조은에서 열린다.

▲박다원,BECOMING 91X73 2019 EDS_4529(사진=갤러리조은)

화면을 가로지르는 선이, 간단하게 그어진 선하나가  가슴으로 파고들며 많은이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캔버스 중앙을 과감하게 가로질러 단순명료하게 그어진 선들이 군더더기 없는 형태와 선명한 색으로 보는이의 감정선을 건드리며 공명한다.

작품의 메시지를 알기도 전에  거대한 붓의 두툼하고 섬세한 필치가 관객의 내면에 먼저 와 닿는다. 일필휘지로 단숨에 그려나간 작가의 붓질이 생명의 형상으로 응축돤 작품, 작가의 긴호흡이 화면에 남으며 무한한 생명의 기운이 반복된다.

▲박다원,Now here -becoming 2019 90x116 EDS_8212(사진=갤러리조은)

박다원의 회화는 모든 것은 점과 선에서 시작한다는 문인화의 근본사상과 닮아 있다. 중요한 것은 박다원의 회화가 서구적 관점의 기하학적 추상화가 아니라 명상과 자기극복의 훈련으로써의 회화 라는점, 아시아 예술 정신을 표현하고 있다는 것이다. 박다원의 회화는 서체와 그림이 하나되는 문인화처럼 일필휘지 기운생동이 느껴진다.

작가의 작품은 사전에 의도된 조형적 구성에 의해 진행되기 보다는, 우연의 필치가 필연으로 이어지는 일종의 정신성에 의한 독자적인 조형성을 지향한다. 우연과 필연의 공존, 그리고 자유로움과 자제력의 동시 작용은 궁극적으로 화면에서 생동감과 물성의 에너지를 나타내며, 나아가 전 화면에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힘을 자아낸다. 마치 생명현상으로 무한 반복하는 우리삶과 역사처럼.

▲박다원,Now here in BLUE 2019 53X45 EDS_8257(사진=갤러리조은)

이처럼 박다원 작가는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누구나 느낄 수 있는 생명력의 근원인 빛과 우주 만물의 본질을 점, 선, 공간으로 시각화한다. 다양한 색의 바탕 위에 그어진 지극히 절제된 한 획은 관람자로 하여금 조용한 마음 속 울림과 공명을 경험하게 한다.

인내심과 마음을 내려놓은, 오랜 시간 담금질된 화가의 예술적 완숙함이 가감 없이 보여진다. 적색, 청색, 다홍색 등 다양한 색의 화폭에 일필휘지의 선으로 에너지를 응축시킨 'Becoming' 시리즈 신작 외 작가의 대표작인 'Now Here' 시리즈 등 25여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러한 작품 세계에 대해 박다원 작가는 작가노트에서 "삶을 돌아보면 지난 10년의 시간도 우주의 긴 역사도 한 줄의 글로 기록된다. 우리의 시간은 우리가 만든 약속일뿐이다. 우리가 인지하는 것은 늘 지금 여기(Now Here)이다"며 "나는 순간이며, 시공간이 연속된 여기(Now Here) 한 획의 점과 선으로 몰입한다. 이 시공간은 우리의 삶, 역사, Everything이다"고 기록한다. 

▲박다원 작가의 NOW HERE 2019 130X162 EDS_4589 작품이 전시 중이다(사진=갤러리조은)

여백의 미를 중시하는 문인화처럼 그의 회화에 있어서  붓질과 비워진 공간 , 여백은  매우 중요한 요소다.그는 몸과 마음이 가장 자연스럽고 편안한 상태가 되고 명상의 최고점에 이르렀을 때 순수 에너지를 한 획으로 표현한다.그의 여백은 무한한 공간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박다원,Now Here in Blue2019 65X91 DS_4554(사진=갤러리조은)

그의  기운생동하는 붓질이 명상과 치유를 넘어 에너지를 생성하며 우리에게 준다.그 장소를 떠나 한참 시간이 흐른후에도  우리에게 각인되어 생각이 난다. 그의 붓질이 여백을 공명시키며 공간과 우리를 공명하게 한다. 

아무것도 그려지지 않은 빈 캔버스는 박다원이 세상을 마주하는 무한 공간이다.

그는 화면에서 세상과의 만남을 추구한다. 극도로 명상적인 작품을 통해 박다원은 있는 그대로의 세상을, 깨어있는 정신으로의 삶을 만나라고  말한다. 전시는 무료 관람이며,  전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갤러리조은(http://galleryjoeu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