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구로공단ㆍ삼일공원 등 서남권 명소 관광 코스 신설
서울시, 구로공단ㆍ삼일공원 등 서남권 명소 관광 코스 신설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11.1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악구ㆍ구로구ㆍ금천구ㆍ동작구ㆍ영등포구 5개 생활과 밀접한 코스 구성

서울시는 지난 9월 선정한 서남권의 오래가게 22곳을 중심으로 ‘오래가게 관광 코스’를 소개했다. 대학문화와 옛 철길, 철공소, 다방 등 지역의 숨은 명소를 엮었다.

특히 신흥 상회, 타임스퀘어 등 과거와 현재가 얽힌 영등포구의 ‘극과 극이 어우러진 반전 매력길’ㆍ설화철물ㆍ터방내 등 시간의 흔적을 느끼며 걷는 동작구의 ‘시간을 거슬러 오르는 기억의 길’ 등 오래가게를 중심으로 한 관광 코스가 새롭게 선보인다.

▲이번에 새롭게 구성된 '극과 극이 어우러진 반전 매력길' 코스(사진=서울시)

새로운 코스는 각 지역 특성에 따라, 총 5개로 구성했다. 관악구의 ‘서울대학교 따라 걷는 대학문화길’ㆍ구로구의 ‘옛 철길 따라 걷는 수목원 산책길’ㆍ금천구의 ‘꿈을 이루고픈 청춘들의 희망꿈길’ㆍ동작구의 ‘시간을 거슬러 오르는 기억의 길’ㆍ영등포구의 ‘극과 극이 어우러진 반전매력길’로, 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볼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기획했다.

▲'청춘의 꿈을 이루어주는 희망의 길'의 일부 코스인 구로공단 노동자생활체험관(사진=서울시)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서남권 중심 오래가게 5개 코스 개발을 통해 화려한 도시 이면에 숨어있는 오래된 것들의 가치와 오래된 가게만이 갖는 매력과 이야기를 더 잘 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오래가게가 서울의 새로운 관광콘텐츠가 될 수 있도록 오래가게만의 매력을 국내외에 꾸준히 알리고, 오래가게 간 네트워킹 및 민간 협력 방안도 꾸준히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시간을 거슬러 오르는 기억의 길'의 일부 코스 삼일공원(사진=서울시)

서울시는 각 코스 및 오래가게에 대한 내용을 담은 <오래된 시간을 걷는 길 : 오래가게 2019~2020> 가이드북을 언어별 (한/영/중국어)로 제작하여 관광안내소, 오래가게 등에 비치할 예정이다.

오래가게 22곳의 세부 정보 및 5곳의 오래가게 코스는 서울스토리 온라인플랫폼(www.seoulstory.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