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6일, 한-러 문화부 MOU체결
오는 16일, 한-러 문화부 MOU체결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11.1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2021년 한국-러시아 상호 문화교류의 해 지정

문화체육관광부와 러시아 문화부가 오는 1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에르미타주 미술관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번 양국 간 MOU체결은 2020-2021년, 2개년을 ‘한국-러시아 상호 문화교류의 해(2020-2021 Korea-Russia Year of Cultural Exchanges)’로 지정하고, 다방면에서 합동·교류 행사를 추진하기 위함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체부, “신북방 전략 핵심국 러시아와 2년간 포괄적 문화교류 수행”

문체부는 러시아를 신북방 전략의 핵심국으로 밝히고, 향후 2년간 문학·문화재·영화·음악 등 폭넓은 분야에서 교류하기 위한 ‘상호 문화교류의 해 지정’은 양국 우호를 다지고 문화 역량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21년 한국서 러시아 시즌 개최

문체부에 따르면, 러시아 문화부는 러시아가 자랑하는 문화・예술을 1년간 폭넓게 선보이는 ‘러시아 시즌(Russian Seasons)’을 2021년에 한국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같은 해 11월에 열리는 제10회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문화포럼에 한국을 주빈국으로 초청하는 등, 양국 수교 30주년인 2020년에 이어 2021년에도 양국 간 문화교류를 확대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시즌’은 푸틴 대통령의 제안으로 시작됐으며, 2017년 일본, 2018년 이탈리아, 2019년 독일, 2020년 프랑스에서 시행, 발레·오케스트라 등 행사 400여 건으로 구성됐다. 또한 한국에서는 국립 박물관 특별 전시회, 러시아 영화 축제, 러시아 최고 스타들의 콘서트, 청소년 공연을 포함, 현대예술‧전통문화‧사진‧패션‧문화산업‧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행사 개최 예정이다.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문화포럼(St. Peterburg International Culture Forum)은 러시아 연방정부가 주도하는 러시아 최대 문화행사로 매년 11월 상트페테르부르크 일대에서 개최하며 ▲ 전체회의·분과회의(14개, 발레·회화·영화·박물관 등), ▲ 문화·예술 행사, ▲ 전문가·관계자 산업 포럼 및 메세나 협의로 구성됐다.

문체부와 러시아 문화부는 이번에 업무협약을 맺음으로써, 두 행사를 성공적으로 준비해 자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을 소개하고, 양국 문화관계사의 새로운 장을 열어갈 계획이다.

문체부, `공식인증제도` 통해 민간·지자체 문화교류 사업 후원 방침

아울러 문체부는 `공식인증제도’를 통해 민간과 지자체의 우수한 문화교류 사업들도 후원 명칭과 슬로건·로고 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누리집(홈페이지) 등 홍보 경로(채널)를 통해 공신력 있는 한-러 문화교류 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공식인증사업 선정은 1차와 2차로 나뉘어 진행되며, 1차 선정은 오는 18일부터 12월 8일까지 국제문화교류 종합포털 `문화로(KCultureRoad.kr)’에서 진행된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양국 문화와 인적 교류를 통한 상호이해 증진은 우호 관계를 이루는 토대이다.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맞이해 한국과 러시아 양국 국민들이 다양한 교류 사업을 통해 상대국 문화를 더욱 잘 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