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망대해에서 홀로 청새치와 싸우다"…이자람 신작 ‘노인과 바다’
"망망대해에서 홀로 청새치와 싸우다"…이자람 신작 ‘노인과 바다’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11.2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밍웨이 소설 ‘노인과 바다’ 판소리로 재창작

“이자람은 우리 공연예술계에 드문 재주꾼이다. 재주꾼이라 하면 외적 표현에 능한 인물을 떠올리기 마련이지만 이자람은 속도 꽉 찬 진정한 재주꾼이다”(두산연강예술상 심사평 중)

▲(왼쪽부터)판소리 '노인과 바다' 여신동 시노그래퍼, 소리꾼 이자람, DAC Artist 박지혜 연출(사진=두산아트센터)
▲(왼쪽부터)판소리 '노인과 바다' 여신동 시노그래퍼, 소리꾼 이자람, DAC Artist 박지혜 연출(사진=두산아트센터)

재주꾼 이자람이 신작으로 돌아왔다. 이자람은 오는 26일부터 12월 1일까지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를 판소리로 재창작한 <노인과 바다>를 두산아트센터 Sapce111에서 공연한다.

2015년 제6회 두산연강예술상 공연부문 수상자 이자람은 <사천가>, <억척가>, <이방인의 노래>, <추물/살인> 등의 작품으로 국내외 관객들에게 꾸준히 사랑 받은 판소리 창작자다. 두산연강예술상 수상 시 심사위원(노이정, 이병훈, 이진아)은 심사평에서 “그의 행보에는 문학적 안목과 예술적 재능을 넘어 세상을 보는 자기만의 시선이 있다. (중략) 그는 판소리를 우리 시대에 진정으로 다시 살게 했고 판소리의 무한한 가능성을 열었다는 면에서 우리 공연예술계에 큰 자극제가 되었다. 이자람은 우리 공연예술계에 새로운 길을 내고 있다”고 그간의 작업과정을 평가했다.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The Old Man and the Sea』를 판소리로 재창작한 이번 작품에서 이자람은 자신만의 판소리 만들기에 집중하여 오롯이 소리만으로 무대를 채운다. 관객들도 단순히 이야기를 보고 듣는 것을 넘어 소리꾼과 함께 무대를 만들어가게 된다. 〈추물/살인〉으로 동아연극상 신인연출상을 수상하며 호흡을 맞춰온 DAC Artist 양손프로젝트의 박지혜가 연출하고, 여신동이 시노그래퍼로 참여한다.

한편 판소리 <노인과 바다>는 두산아트센터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지난 10월 31일 오후 2시부터 판매가 시작된 후 티켓오픈 3분 만에 전회차, 전석 매진됐다. 지난 3여 년간 이자람의 판소리를 기다려온 관객들의 관심과 기대가 얼마나 컸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자람은 “소리로 빚어진 <노인과 바다>와 관객이 만나는 순간을 소리꾼 이자람에게 맡기고 싶다. 관객을 만나고 더욱 넓은 바다가 그려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의:02-708-5001, doosanartcent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