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예술원 영화전 '한국영화 100년 과거・현재・미래의 만남'
대한민국예술원 영화전 '한국영화 100년 과거・현재・미래의 만남'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11.26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종상 작품상 등 수상한 김수용 감독 ‘갯마을’ 등 영화 상영회
상영 이후, 이야기 콘서트 진행

대한민국예술원은 한국영상자료원과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사흘간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에서 ‘한국영화 100년, 과거·현재·미래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2019 대한민국예술원 연영무전(영화전)을 개최한다.

▲1965년 개봉한 김수용 감독의 ‘갯마을’(사진=문화체육관광부)
▲1965년 개봉한 김수용 감독의 ‘갯마을’(사진=문화체육관광부)

영화부문 회원 김수용 감독 <갯마을> 상영 
상영 이후, 감독 및 주연배우 이야기콘서트 진행  

개막식인 오는 28일, 오후 4시 상영작으로 선정된 <갯마을>(1965, 감독: 김수용)은 난계 오영수 선생의 소설 ‘갯마을’을 영화로 각색한 작품으로 청상과부 해순을 중심으로 갯마을에 사는 사람들의 삶과 한을 깊이 있게 묘사해 대종상 작품상, 청룡상 감독상, 한국일보 백상예술대상 작품상 및 감독상, 부일영화제 작품상 및 감독상 등 다수의 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영화 상영이 끝난 후에는 오동진 평론가의 진행으로 김수용 감독, 주연배우 신영균이 참석한 가운데, 이야기 콘서트를 진행한다.

또한 ▲한국사회 여성의 모습을 그리는 데 주력해 온 변장호 감독의 <밀월>(1989, 감독: 변장호) ▲내시와 후궁의 비극적 사랑에 비친 구중궁궐의 욕망을 그려낸 <내시>(1968, 감독: 신상옥) ▲여성의 고단한 삶을 마주한 최초의 영화라고 평가받는 <티켓>(1986, 감독: 임권택) ▲베트남전 참전 군인의 사고후유정신장애(트라우마)를 통해 베트남전을 재조명한 <하얀전쟁>(1992 감독: 정지영)과 같은 한국영화사의 굵직한 작품들도 관객들을 만난다.

예술원 나덕성 회장은 “한국영화의 탄생과 발전을 이끌어온 선배영화인과 영화의 길을 꿈꾸는 예비 영화인 그리고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 모두에게 과거의 기억을 넘어 미래를 찾아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무료로 열리며, 좌석 예약 방법과 자세한 상영 일정은 한국영상자료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영상자료원 누리집: www.koreafilm.or.kr/cinematheque/schedul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