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는 다이나믹하게, 발레는 우아(OOH-AHH)하게
전투는 다이나믹하게, 발레는 우아(OOH-AHH)하게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11.2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문화재단x와이즈발레단, 발레 '호두까기 인형'
베를린 슈타츠 오퍼 출신 발레리노 이승현 주역 출연
비보잉 그룹 ‘라스트포원’, 탭댄스 ‘탭꾼컴퍼니’ 콜라보

차이코프스키의 명작발레 <호두까기 인형>이 오는 12월 6일부터 8일까지 사흘간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에서 열린다. 

와이즈발레단_호두까기인형2019
▲와이즈발레단 '호두까기 인형'(사진=마포문화재단)

마포문화재단과 와이즈발레단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공연은 2013년 발레단이 마포아트센터의 상주단체가 된 이후 5번째로 선보이는 작품으로 작년까지 5년 연속 매진을 기록,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일각에서는 국립발레단과 유니버설 발레단으로 양분됐던 국내 <호두까기 인형> 공연의 프로덕션을 다양화하는데 일조하고 있다는 평을 내놓기도 했다. 

와이즈발레단 <호두까기인형>의 특징은 클래식 발레의 원형을 해치지 않으면서 비보잉, 탭댄스 등을 가미한 볼거리가 다양한 공연이다. ‘마리우스 프티파’의 오리지널 안무에 역동성을 가진 춤을 가미하여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장면들을 어린이도 흥미진진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재구성한 것이 꾸준한 인기의 원동력인 것으로 알려졌다. 생쥐로 변신한 비보이들과 호두까기 왕자의 다이내믹한 전투는 객석에서 가장 뜨거운 호응을 받는 장면 중 하나로, 비보잉에는 국내 최정상 비보잉그룹 ‘라스트포원’이, 탭댄스에는 국내 탭댄스 1세대 ‘탭꾼 탭댄스 컴퍼니’가 콜라보 출연한다.

스토리 전개 방식 역시 꿈속의 단순한 시간적 흐름이 아닌 마법사(드로셀 마이어)가 들려주는 옛날이야기로 진행해 스토리의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이 밖에도 50여 벌이 넘는 화려한 무대의상과 세트, 80여명에 달하는 출연진 규모 등 올해는 클래식발레만이 줄 수 있는 판타지를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올해는 전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이자 베를린 슈타츠오퍼 발레단 무용수로 활동했던 발레리노 ‘이승현’이 주역인 ‘과자나라 왕자’ 역할로 객원 출연한다. 

와이즈발레단의 독특한 색깔을 가미하여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변함없는 사랑을 받고 있는 발레 <호두까기 인형>은 인터파크와 마포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문의: 02-3274-8600 / R석 6만원, S석 5만원, A석 4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