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부커상 '채식주의자' 번역 지도 '그레이스 고' 등 12명 표창
맨부커상 '채식주의자' 번역 지도 '그레이스 고' 등 12명 표창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12.2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디자인‧한복‧무용‧번역‧기획 등 분야서 문체부 장관 표창
문체부 "우리 문화 해외에 알리고 국가이미지 높이는 데 기여"

해외문화홍보 유공자 12명이 지난 19일 발표됐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매년 문화·예술·체육 등 각 분야에서 우리 문화를 해외에 널리 알리고 국가이미지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한 유공자를 발굴해 포상하고 있다.

2019년 해외문화홍보 유공자 문체부 장관 표창을 받은 김기라 씨가 건축 디자인과 기획 자문을 맡은 주브라질한국문화원 전경(조형물 설치 안)(사진=문체부)
▲2019년 해외문화홍보 유공자 문체부 장관 표창을 받은 김기라 씨가 건축 디자인과 기획 자문을 맡은 주브라질한국문화원 전경(조형물 설치 안)(사진=문체부)

올해는 ▲한국적 이미지를 살려 주브라질 한국문화원 이전·개원에 기여한 김기라 씨 ▲한복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전하고 있는 박술녀 씨 ▲프랑스 현지 한국축제 ‘코레디시’를 기획한 남영호 씨 ▲<채식주의자> 번역가를 지도한 교수 그레이스 고 씨 ▲33년간 주프랑스한국문화원에서 근속 근무한 조르주 아르세니제빅 씨 등 총 12명을 표창한다.

건축디자인‧한복‧무용‧번역‧기획 등 분야서 표창

2009년 ‘올해의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한 김기라 씨는 2018년 10월부터 12개월 동안 주브라질한국문화원 국유화 사업의 건축 디자인과 기획 자문을 맡아 협소한 공간과 한정된 예산 상황에서 ‘하나의 공간, 다층적 활용’ 개념을 적용해 효율적인 다목적 공간을 조성했다. 특히 우리말 자음인 기역자형 목재를 천장에 배치하고 전통적 색감재료를 사용하는 등 한국적 이미지를 강조해 브라질 현지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한복 장인 박술녀 씨는 40여 년 동안 한복 대중화에 노력하고 수차례 국내외 패션쇼와 해외 촬영 등을 통해 한복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2016년부터는 찾아가는 문화공연 ‘헬로, 케이(Hello, K)!’에 한복을 협찬해 주한 외국인들에게 아름답고 품격 있는 한국 전통복식과 우리 문화를 알리고 있다. 

재불 무용가 남영호 씨는 ‘2015~2016년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계기로 한국문화의 불모지였던 프랑스 몽펠리에 시에 한국축제 ‘코레디시(Coree d’ici: 여기에 한국이 있다)' 개최를 제안했고, 문화 공간 무료대관과 예산, 관련 홍보 등의 전폭적인 지원을 이끌어 냈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이 축제는 대표적인 한국문화 홍보 행사로 자리 잡았다. 

그레이스 고 씨는 2002년부터 영국 런던 대학교 동양·아프리카학과(SOAS, University of London)에서 한국문학을 연구, 지도하며 한국문학 번역 전문가 양성에 힘쓰고 있다. 2016년 맨부커상을 수상한 소설 <채식주의자(작가 한강)>를 번역한 데보라 스미스 씨도 그레이스 고 씨의 지도를 받았다. 

조르주 아르세니제빅 씨는 1986년부터 현재까지 33년간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에서 기술고문으로 근무하며 한국문화와 관련해 프랑스 예술계와 언론계, 정부 관계자들과의 적극적인 협력 관계를 이끌어 냈다. 

재외 한국문화원과 협력해 한국문화를 해외에 널리 알린 ▲박진영 씨(한국, 김포대학교 교수) ▲티어리 로로 씨[벨기에, 벨기에 불어권 공영방송(RTBF) 클래식음악 책임프로듀서, 다큐멘터리 영화감독) ▲밀레나 그레고 씨(독일, 베를린 아르제날 영화 및 비디오예술 연구소 위원장) ▲유은하 씨(한국, 홍콩 한식 셰프) ▲정영양 씨(미국, 정영양자수박물관 관장, 설원재단 대표) ▲김혜영 씨(한국, 주프랑스한국문화원 행정직원) ▲언절게자 씨(헝가리, 디멘시오 엔지니어링 사무소 대표) 등 7명도 해외문화홍보 유공자로 선정됐다.

수상자들에게는 문체부 장관 표창과 소정의 부상이 제공되며, 표창은 각국의 한국문화원을 통해 전수될 예정이다.

해문홍 김태훈 원장은 “많은 분들이 각 분야에서 한국문화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분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앞으로도 이런 분들을 적극 발굴하고 포상해 그 공로에 감사드리고 우리 문화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