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달굴 '춘풍이 온다', 신명이 난다
겨울철 달굴 '춘풍이 온다', 신명이 난다
  • 조두림 기자
  • 승인 2020.01.03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부터 오는 설 연휴까지 40회 장기공연
유태평양 등 주·조역 배우 9명 새롭게 합류

국립극장 마당놀이 ‘춘풍이 온다’가 지난해에 이어 올겨울에도 40회 장기공연으로 관객과 만난다.

▲국립극장 마당놀이 ‘춘풍이 온다’(사진=국립극장)
▲국립극장 마당놀이 ‘춘풍이 온다’(사진=국립극장)

지난달 12일 시작해 오는 26일까지 국립극장 달오름 무대에 오르는 마당놀이 ‘춘풍이 온다’는 ‘심청이 온다’(2014, 2017) ‘춘향이 온다’(2015) ‘놀보가 온다’(2016)에 이은 국립극장 마당놀이 시리즈 네 번째 작품으로, 판소리계 소설 ‘이춘풍전’을 바탕으로 한다. 

기생 추월의 유혹에 넘어가 가산을 몽땅 탕진한 한량남 춘풍을 어머니 김씨 부인과 몸종 오목이가 합심하여 혼쭐을 내고 그를 위기에서 구해내 가정을 되살린다는 내용으로, 남편 춘풍을 영리하게 구해내고 개과천선 시키는 여중호걸의 모습과 과정을 유쾌하게 그리고 있다.

이번 재공연에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캐스팅이다. 국립창극단의 유태평양이 허랑방탕한 풍류남아 ‘춘풍’ 역에 낙점 받아, 지난해 호평 받은 김준수와 더블캐스트로 열연한다. 

당찬 ‘오목이’ 역에는 국립창극단의 작은 거인 민은경이 새롭게 합류해 마당놀이 터줏대감 서정금과 더블캐스트로 무대에 선다. 여기에 연희 계에서 잔뼈가 굵은 배우 정준태가 ‘꼭두쇠’ 역으로 새로 참여해 관객몰이에 동참한다. 

또한 국립창극단 김미진, 객원 배우 홍승희 등 관객에게 큰 사랑을 받아온 배우를 포함, 총 34명의 배우와 20명의 연주자가 마당놀이 판을 벌인다.

▲국립극장 마당놀이 ‘춘풍이 온다’(사진=국립극장)
▲국립극장 마당놀이 ‘춘풍이 온다’(사진=국립극장)

마당놀이 ‘춘풍이 온다’는 중극장 규모인 달오름 무대 위에 가설 객석 238석을 추가 설치해 무대와 객석의 거리 1미터가 채 되지 않을 정도로 가깝다. 무대 위 에너지가 생생하게 전달되기에 관객석의 열기도 남다르다. 

질펀한 유머 속에 녹아든 현실 세태 비판의 통쾌함도 마당놀이에서 빼놓을 수 없는 관람 포인트다. 이번에도 현재 우리 사회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사건들을 극 곳곳에 녹여 어김없이 공연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공연 시작 전 관객석에서 엿 사서 먹기부터 길놀이와 새해의 행운을 기원하는 고사, 뒤풀이 춤판까지 공연 전후에도 마당놀이 특유의 어우러짐과 신명으로 관객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한다. 

연출을 맡은 손진책은 “마당놀이의 가장 큰 출연자는 관객이다”라며 “관객의 애정과 교감이 중요한 공연이기 때문에 같은 내용이라도 관객석에 따라 매일 다른 공연이 된다”고 마당놀이의 묘미를 짚었다. 

■예매: 국립극장 02-2280-4114 www.ntok.g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