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산 우이령에 울러퍼지는 ‘바우고개’ 함께 들어요~
삼각산 우이령에 울러퍼지는 ‘바우고개’ 함께 들어요~
  • 이소영 기자
  • 승인 2009.11.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구, 17일 오후7시 작곡가 이흥렬 선생 29주기 추모 ‘바우고개 음악회’ 개최


“바우고개 언덕을 혼자 넘자니, 옛님이 그리워 눈물납니다”(1934년, 이흥렬 작사/작곡)
일제 강점기 민족의 비운을 담아 전 국민의 심금을 울린 가곡 ‘바우고개’가 강북구에 흐른다.

강북구(구청장 김현풍)가 세종문화회관 산하 서울시 소년ㆍ소녀 합창단과 유스오케스트라, 강북구립 여성, 실버 합창단의 협연으로 오는 11월 17일 오후 7시 관내 삼각산문화예술회관에서 ‘바우고개 음악회’를 개최한다.

작곡가 이흥렬(1909.7.17~1980.11.17) 선생의 29주기를 추모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음악회는 바위고개로 불리는 삼각산 우이령의 고장 강북구에서 열려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음악회에는 바우고개, 섬집아기, 어머님 마음과 같이 요즘에도 즐겨 불려지는 명곡들과 함께 옥잠화, 고향 그리워, 코스모스를 노래함, 강노래, 부끄러움, 꽃 구름 속에, 나비노래, 꽃동산 등 가곡부터 동요까지 다양한 공연이 준비돼 있다.

특히 이흥렬 선생의 아들인 이영조 교수가 편곡을 손녀인 이현주씨가 피아노를 맡아주는 등 한국 음악계의 큰 별인 이흥렬 선생의 깊고 넓은 작품 세계를 체험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오후 7시부터 2시간동안 펼쳐지는 공연은 별도의 사전 접수 없이 공연 전까지 삼각산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으로 오면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강북구청 문화체육과(02-901-6206)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우이동과 경기도 양주시를 잇는 우이령(牛耳嶺) 길이 소귀처럼 늘어졌다고 해서 ‘바위고개’로도 불릴고 있으며, 구는 우이동 솔밭공원에 바우고개 시비를 건립하고 우이령 길에 안내 표지판 부착을 추진하는 등 바위고개 알리기에 힘쓰고 있다.

 

서울문화투데이 이소영 기자 syl@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