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무형유산도시’ 5개 시·군 확대, 무형유산 활성화 기대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5개 시·군 확대, 무형유산 활성화 기대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1.0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광역시·양주시·평창군·부여군·진도군 업무협약 진행

국립무형유산원은 대전광역시·양주시·평창군·부여군·진도군 등 ‘2020 올해의 무형유산도시’로 선정한 5개 시·군과 무형유산 활성화를 위한 협력 사업 업무협약을 오는 9일부터 체결한다.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사업은 2014년부터 국립무형유산원이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협력을 통해 지역 무형유산의 발굴과 전승을 유도하고, 지역 무형유산의 자생력 도모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1개 도시만을 선정해 왔으나, 올해는 5개 도시로 선정해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국립무형유산원과 ‘2020 올해의 무형유산도시’로 선정된 5개 시·군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무형유산 보호와 활용 계기 마련”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사업을 추진한다. 세부사업 선정은 시·군의 지정‧비지정 무형유산을 바탕으로 ▲목록화‧기록화 ▲무형문화유산 도서발간 ▲지역축제와 연계한 ‘무형유산 공연’ 등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행한다.

국립무형유산원 ‘2020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사업 담당자는 “예년과 달리 1개 시‧군에서 5개 시‧군으로 대폭 확대한 만큼 전국의 무형유산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며 “무형유산이 지역문화 발전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 올해 하반기부터 공모(일정 차후 안내)를 통해 지역 무형유산 협력 사업도 꾸준히 지원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