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예술인 이동 돕는 방법, ‘아트건강기부계단’이용 동참!
장애 예술인 이동 돕는 방법, ‘아트건강기부계단’이용 동참!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1.1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이용 기부금 20원, 서양화가 자임(JAIM) ㆍ사진작가 홍성용 작품

서울교통공사가 365mc병원과 7호선 강남구청역에 설치된 ‘아트건강기부계단’으로 모은 기부금 1,035만원을 서울문화재단에 전달했다.

기부금은 서울문화재단을 통해 장애 예술인들이 이용하는 전동 휠체어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소를 짓는 용도로 사용될 예정이다. ‘아트건강기부계단’의 ‘아트(예술)’라는 뜻을 살려, 장애가 있는 예술가들의 이동권을 보장해 원활한 창작 활동을 돕는다.

공사와 365mc병원은 2017년 3월 강남구청역에 에스컬레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는 사람 수만큼 기부금이 쌓이는 ‘아트건강기부계단’을 설치했다.

▲7호선 강남구청역 아트건강기부계단 사진(사진=서울문화재단)

양 기관은 계단 이용객 1명 당 10원씩 365mc병원에서 지원하는 방식으로 연간 기부금을 누적 조성했다. 작년은 ‘건강’의 의미를 살려, 2018년 434만 원, 2019년 520만 원을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 위기가정 긴급의료비로 기부했다. 

한편 2019년 ‘아트건강기부계단’ 이용자 수는 517,579명으로 집계됐다. 양 기관은 건강기부계단 운영 3년차를 맞아 기부금 지원을 100% 인상해, 이용객 1인당 10원에서 20원으로 올렸다.

‘아트건강기부계단’에는 계단을 오르면서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서양화가 자임(JAIM)과 사진작가 홍성용의 작품이 그려져 있다.

최정균 서울교통공사 사장직무대행은 “시민들의 따뜻한 사랑이 모여 작년보다 더 큰 규모로 장애 예술인을 도울 수 있는 뜻깊은 기회를 만들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공사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계속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 내년에도 더 많은 시민들이 아트건강계단을 이용해 기부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