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예술가들의 모험과 실험, 두산아트랩 오픈 초읽기
젊은 예술가들의 모험과 실험, 두산아트랩 오픈 초읽기
  • 조두림 기자
  • 승인 2020.01.1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지원자 230팀 중 6팀 선정
무대기술, 연습실 등 지원

젊은 예술가 지원 프로그램 ‘두산아트랩 2020’ 무대가 오는 30일부터 3월 7일까지 펼쳐진다. 

2020년 두산아트랩에서 선보일 6팀의 창작자는 정기 공모를 통해 총 230여 팀의 지원자 중 서류심사와 인터뷰를 거쳐 선정됐다. 올해는 ▲서정완(작/연출) ▲김연주(작/연출) ▲글과무대(창작집단) ▲추태영(작/연출) ▲푸른수염(창작집단) ▲신진호(연출)가 차례로 실험을 선보인다. 이번 두산아트랩에서는 미디어, 인권 등 다양한 동시대 이슈를 다룬 작품이 포진돼 있다.

▲2018년 두산아트랩에서 선보인 신진호의 연극 ‘종이인간’(사진=두산아트센터)
▲2018년 두산아트랩에서 선보인 신진호의 연극 ‘종이인간’(사진=두산아트센터)

‘두산아트랩 2020’의 첫 시작은 서정완의 연극 <앵커>(1.30~2.1)로 언론의 권력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를 다룬 작품이다. 서정완은 작품을 통해 이 시대의 언론을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지 고민한다. 김연주는 연극 <양질의 단백질>(2.6~8)에서 여성 쌍둥이가 완벽히 안전하다고 믿는 집이라는 공간에서 겪는 이야기를 통해 여성의 삶과 성장에 대해 다룬다. 글과무대는 극작가 황정은, 진주, 최보영을 중심으로 구성된 창작집단이다. 연극 <이것은 실존과 생존과 이기에 대한 이야기>(2.13~15)에서 결혼이라는 관계의 현주소에 대해 돌아본다. 

▲(포스터=두산아트센터)
▲(포스터=두산아트센터)

추태영은 극단 명작옥수수밭 연출부 소속으로 르완다 대학살의 피해자와 가해자의 실제 화해 과정을 다룬 연극 <내 죽음을 기억하시나요>(2.20~22)를 선보인다. 푸른수염은 극작가이자 연출인 안정민을 중심으로 구성된 창작집단이다. 연극 <뜻밖의 여자>(2.27~29)에서는 여성 예술가로서 이 시대를 바라보는 시선을 유쾌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신진호는 연극 <종이인간>(두산아트랩 2018)으로 시공간을 넘나드는 연출을 선보이며 주목 받았다. 이번에는 연극 <Ciphers-암호문>(3.5~7)을 통해 한 사건을 중심으로 인물과 시공간이 속도감 있게 교차하는 연출 방식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두산아트랩은 2010년부터 만 40세 이하 젊은 예술가들의 잠재력 있는 작품을 실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지금까지 63개팀의 예술가를 소개했다. 선정된 예술가에게는 발표장소와 무대기술, 부대장비, 연습실과 소정의 제작비를 지원한다. 매년 정기 공모하며 서류 심사 및 개별 인터뷰를 통해 선정한다. ‘두산아트랩 2020’은 1차 3작품, 2차 3작품으로 나눠 예약을 진행하며 관람료는 무료다. 6개팀 중 서정완, 김연주, 글과무대는 지난 9일 오후 2시부터 두산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예약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2차 예약은 오는 30일 오후 2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문의: 두산아트센터(02-708-5001), doosanartcent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