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나눌수록 올라가는 온도탑
마포구, 나눌수록 올라가는 온도탑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1.20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로 모인 성금 지역에 어려운 이웃 위해 사용

마포구는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오는 2월 19일까지 ‘2020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사업을 추진해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성금을 모금하고 있다.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은 지난 2001년부터 서울시와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협약을 맺어 민·관 공동협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사업으로 마포구 역시 매년 겨울마다 다양한 모금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

이번 시즌은 새로운 모금 방식도 추가됐다. 지난해 12월 딜라이브와 함께 개최한 모금 생방송과 마포구청 로비에 설치한 ‘사랑의 온도탑’이 대표적이다.

▲‘2020 따뜻한 겨울나기 모금생방송’에서 인터뷰 중인 유동균 마포구청장(왼쪽에서 두번째)(사진=마포구)

지난해 12월 5일 모금 생방송을 통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부해주시는 주민들의 따뜻한 모습이 생생하게 비춰졌으며 무대 인터뷰도 진행돼 기업이나 단체의 대표가 아닌 일반 기부자들의 입장에서 나눔을 전파하는 계기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마포구 직원들도 십시일반 도움의 손길을 보태 총 1058만 8200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또한 성금 모금을 널리 알리고 기부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마포구청 1층 로비에 사랑의 온도탑을 새로이 설치했다.

이 온도탑은 모금 기간이 끝나는 오는 2월 19일까지 마포구의 모금액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자리를 지킬 예정이다.

▲사랑의 온도탑(2019.1.14.기준 누적액 표시)(사진=마포구)

현재 온도탑의 온도는 92도로, 목표 모금액 8억 기준 92%를 달성했음을 나타낸다. 액수로 따지면 약 7억 4천만 원을 상회하는 금액이다.(2020년 1월 14일 기준, 현금모금액+현물50%반영액)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로 모인 성금 및 성품은 2020년 한 해 동안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한 생계비, 주거비, 의료비, 교육비 등으로 쓰일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금액보다는 참여 그 자체가 중요하다”라며 “2020년, 주민 모두가 더 행복한 마포를 만들기 위해 추운 겨울을 힘겹게 버티고 있는 우리 이웃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보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모금 행사에 참여를 희망하는 주민은 마포구 복지정책과(02-3153-8833) 및 동 주민센터로 연락해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