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현 ‘올해의 작가상’ 4人선정, 최종 수상작가는 전시 이후
국현 ‘올해의 작가상’ 4人선정, 최종 수상작가는 전시 이후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2.03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각ㆍ설치ㆍ사진ㆍ영상 활동 작가 후원,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작가들

국립현대미술관은 SBS문화재단과 공동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2020’의 후원작가로 김민애ㆍ이슬기ㆍ정윤석ㆍ정희승을 선정했다. 선정된 작가들은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통해 미술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올해 9회째를 맞은 ‘올해의 작가상 2020’는 국내․외 미술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후원작가 4인을 선정했다. 심사위원단은 변화하는 예술환경 속에서 다양한 시각을 반영하고 한국미술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증대시키기 위해 해외 심사위원을 포함하며 매해 새롭게 구성된다.

‘올해의 작가상 2020’의 심사위원은 롤리타 자볼린스키엔느(리투아니아 국립미술관 수석큐레이터)ㆍ패트릭 플로레스(필리핀대 예술대학 교수, 2019 싱가포르 비엔날레 예술감독)ㆍ크리스토퍼 류(휘트니미술관 큐레이터)ㆍ이영철(계원조형예술대학교 교수)ㆍ윤범모(국립현대미술관장, 당연직) 등 총 5명이다. 심사위원단은 신작 전시 개최 후 함께 모여 최종 수상 작가 1명을 선정한다.

▲좌측 상단 부터 시계방향 김민애ㆍ 이슬기ㆍ정윤석ㆍ정희승 작가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이번에 후원작가로 선정된 4인은 조각ㆍ설치ㆍ사진ㆍ영상 분야에서 각기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김민애는 건축적 공간과 미술의 제도적 환경을 소재로 일상 속 사물과 공간에 개입하는 장소특정적 설치 작업을 지속해왔다. 1990년대 초부터 프랑스에 거주하며 활동 중인 이슬기는 일상용품의 조형성에 주목하여 전통 공예와 민속품 등을 동시대 맥락과 연결한 작품을 선보여 왔다. 정윤석은 다큐멘터리 영상 작업을 통해 개인의 삶, 사회적 문제를 예리한 시선으로 다루며 인간다움이란 무엇인지 질문해 왔다. 정희승은 사진의 재현성이 지닌 가능성과 한계를 탐구하며 사진을 비롯하여 텍스트를 혼합한 설치 등 다양한 작업을 발표해 왔다.

이번 전시는 오는 10월 30일부터 내년 3월 29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 3, 4 전시실에서 진행되며, 작가들이 새롭게 구상, 제안한 신작을 선보인다. 최종 수상 작가는 12월에 발표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SBS문화재단과 함께 올해 9번째 개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2020'은 세계가 주목할 만한 한국작가를 선정하는 국내 대표 현대미술 시상제도”라며, “조각, 설치, 사진, 영상 등 다양한 작업세계를 선보이는 작가 4인이 어느 해보다 폭넓은 신작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