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기지시줄다리기 국가무형문화재, 장기천 보유자 별세
[부고]기지시줄다리기 국가무형문화재, 장기천 보유자 별세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2.0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경의식 중 하나인 '기지시줄다리기'...농촌사회 협동의식과 민족 문화 지녀
▲국가무형문화재 제75호 ‘기지시줄다리기’ 고(故) 장기천 보유자(사진=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제75호 ‘기지시줄다리기’ 장기천(1935년생) 보유자가 지병으로 지난 2일 저녁에 별세했다. 향년 85세다.

기지시줄다리기는 충남 당진시 송악읍 기지시리에서 전승되는 줄다리기로  농경의식의 하나인 일종의 놀이로 길쌈이라고도 하며, 격년 음력 3월 초에 재앙을 막고 풍년을 기원하는 당제를 지낸 다음 행해졌다. 

줄다리기를 통한 농촌사회의 협동의식과 민족생활의 변화를 알 수 있는 문화적 의미를 지니고 있어, 국가는 그 가치를 인정하여 기지시줄다리기를 1982년 6월 1일 국가무형문화재 제75호로 지정했다.

고인이 된 장기천 보유자는 어린 시절부터 선친을 따라 줄다리기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참여했다. 특히,선친과 동네 어른들로부터 줄 제작 방법을 배워 제작 전 과정에 두루 정통해 있으며, 줄 틀 제작 기능도 보유했다.

장 보유자는 기지시줄다리기 발전을 위해 1969년에는 행사 제작 부장을 역임했으며, 1987년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이수자가 되어 전승활동에 매진했다. 우수한 기능과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01년에 보유자로 인정되었으며 기지시줄다리기의 전통 계승과 보급에 평생을 헌신했다.

빈소는 당진종합병원 장례식장 2호실이며, 4일(화) 오전 11시 발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