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문연 전시해설 인력 지원 사업, "양질 미술관련 일자리 창출 힘써"
한문연 전시해설 인력 지원 사업, "양질 미술관련 일자리 창출 힘써"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2.0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사업 바우지움조각미술관ㆍ을숙도문화회관ㆍ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등 75개 기관 선정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이하 한문연)는 미술관련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전시해설 인력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올해로 2년째인 전시해설 인력 지원사업은 미술관련 일자리 제공을 통해 예술인의 자생적 생활기반을 마련해, 창작환경을 조성한다. 일반관람객의 미술에 대한 이해를 높여 미술전시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난달 7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된 동 사업의 공모에는 전시장을 보유하고 있는 전국 문예회관ㆍ미술관ㆍ비영리전시공간ㆍ비엔날레재단 등 총 100개 기관이 신청했다.

그 중 바우지움조각미술관ㆍ을숙도문화회관ㆍ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등 75개 기관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 기관 명단은 한문연 누리집(www.kocac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정된 기관은 2월 중 공개채용을 통해 개별로 전시해설사를 고용하게 된다. 미술관련 전공 졸업생, 졸업예정자 또는 수료자, 야간대학원 재학생뿐만 아니라 미술작가, 전시해설 경력자 등이 채용 대상이다. 선정 기관은 채용한 전시해설사와 함께 3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전시해설 인력 지원 사업으로부터 지원받은 코리아나미술관 전시해설사가 전시해설하는 모습(사진=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이승정 한문연 회장은 “전시해설 인력 지원 사업을 통해 양질의 미술관련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예술인의 자생력 강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고, 전국 전시공간 활성화와 국민 문화향유의 기회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