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상암일대 활성화...콘텐츠 산업 및 대형공원 활용예정
서울시 상암일대 활성화...콘텐츠 산업 및 대형공원 활용예정
  • 이가온 기자
  • 승인 2020.02.1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공동화 문제 해소 및 서북권 새로운 활력 기대, 방문객 머무는 장소로

서울시는 DMC와 월드컵공원ㆍ난지한강공원 등을 포함한 상암 일대 22만1,750㎡의 활성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방송‧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같이 상암 일대에 특화된 콘텐츠 산업과 대형공원 등 지역의 강점을 살린 활성화 방안을 마련한다. 도심공동화 문제를 해소하고, 서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에 DMC의 미디어ㆍ엔터테인먼트ㆍe-스포츠, IT/SW 기술산업(VR‧AR 등)ㆍ방송사 등 산업‧기업 자원을 연계‧활용한 관광 콘텐츠를 개발한다. 방문객‧관광객이 머무르면서 즐길 수 있는 체험형‧체류형 시설 중심으로 도입해 다양한 소비 니즈를 끌어들인다는 계획이다.

▲상암동 일대 모습(사진=서울시)

한편 월드컵공원(노을공원ㆍ하늘공원ㆍ평화의공원)과 난지한강공원 등 상암 일대의 대형공원과 문화비축기지ㆍ월드컵경기장 같은 문화시설을 연계한 문화‧관광 콘텐츠 개발에도 나선다. 쓰레기매립지였던 난지도를 공원화한 독특한 역사부터 2002년 월드컵까지, 일대의 스토리텔링과 친환경‧생태 테마에 중점을 둔다. 또한 관광‧문화시설을 확충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한다.

상암동 일대는 월드컵 개최와 택지개발 등을 통해 디지털미디어 관련 콘텐츠와 문화‧공원 자원을 풍부하게 갖추면서도 연계‧활용도가 떨어졌다. 인접한 경기도 지역의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유동인구가 증가하는 가운데, 이들을 수용할 만한 대표적인 문화‧관광 인프라 개발이 필요했다.

서울시는 ‘상암일대 지역자원과 연계한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에 착수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서울시 서북권사업과에 제안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최종 업체는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된다.

제출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 나라장터(www.g2b.go.kr)에서 확인하거나 서울시청 서북권사업과(02-2133-1562)에 문의하면 된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상암일대는 주변 개발수요와 디지털미디어, 공원 등 여러 가지 자원이 공존하고 있어 새로운 컨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잠재력이 풍부한 곳”이라며 “관광객, 방문객이 머무르고 지속가능하게 즐길 수 있도록 상암지역의 강점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 및 활성화 전략 마련을 통해 서북권역 일대 중심기능을 강화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