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돗가비 마을’ 주거환경 개선해
노원구, ‘돗가비 마을’ 주거환경 개선해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2.11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업장ㆍ북 카페ㆍ커뮤니티 공간 등 주민들 사랑방 역활 기대

노원구는 공릉동 도깨비 시장 인근의 일명 ‘돗가비 마을’에 관리형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펼친다.

5만 4783㎡ 규모의 공릉동 503-1번지 일대 돗가비 마을은 지난 2014년 주민동의를 거쳐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이후 지난해 4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총 사업비 22억 7500여만원을 투입하는 이번 사업으로 돗가비 마을은 인근 경춘선 숲길과 어우러진 쾌적한 주거지로 탈바꿈 한다.

돗가비 마을은 공릉동 도깨비 시장과 인접한 지역으로 돗가비는 돗(씨앗)+아비(남성)의합성어로 도깨비의 어원이자 풍요·수호를 의미한다.

환경 개선사업은 모두 세 가지로 추진한다. 주민사랑방 역할을 할 ‘공동 이용시설 건립’과 ‘골목길 환경 개선’, ‘공원개선 사업’이다.

▲주민공동이용시설(조감도)(사진=노원구)

‘주민 공동이용 시설 건립’은 공릉동 559-17에 지하1층, 지상4층에 연면적 254.37㎡ 규모로 만든다. 지하에는 공동 작업장(61.06㎡)과 북 카페(1층, 45.69㎡), 공유부엌(2층, 55.77㎡)과 커뮤니티 공간(3층, 58.77㎡), 사무실(4층, 30.08㎡) 등으로 꾸민다. 오는 12월 완공 예정으로 주민들의 사랑방 역할을 한다. 공사 기간 동안 돗가비 마을 주민협의체를 위해 인근 건축사 사무실 내 회의실을 이용할 수 있다.

‘골목길 환경개선 사업’은 노후한 막다른 골목길 4곳의 바닥을 개선한다. 기존 아스콘 바닥에 다양한 패턴을 적용해 산뜻하게 포장하고 미끄럼 방지 기능을 넣어 안전한 보행길을 만든다. 또한 범죄 예방 효과를 위해 사업 구역 내 24곳에 CCTV를 설치한다. 전신주를 활용한 회전형 5대와 벽면 고정형 19대다. 20개의 보안등도 개선한다.

‘노후 공원 개선 사업’은 조성된 지 40여년이 된 해오라기 공원(959.7㎡)은 시설 노후로 목재 의자가 썩고 바닥 등이 파여 있어 넓은 공간에 비해 그동안 지역 주민의 이용이 적었다. 파고라 교체와 화강석 블록 포장ㆍ경계 휀스 제거 등 주민 눈높이에 맞게 새 단장한다. 어린이들의 이용을 고려해 조합 놀이대도 교체하고 모래 놀이장을 추가해 쾌적한 놀이 공간으로 꾸민다.

오승록 구청장은 “노원구에서 처음 시행되는 도시 재생사업인 만큼 주민 눈높이에 맞게 주거환경을 개선 할 것”이라며 “앞으로 예정된 중계본동 백사마을과 월계동 골목길 재생사업 등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도시재생과(02-2116-3918)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