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문연 기술 입어 "아동・청소년 위한 융・복합 교육"공모
한문연 기술 입어 "아동・청소년 위한 융・복합 교육"공모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2.11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예회관과 문화예술교육 단체 대상,기획형・ 연결(매칭)형 나눠 모집

문화체육관광부는 아동・청소년들이 예술과 기술이 융・복합된 문화예술교육을 받아 창의가 넘치는 미래세대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함께 ‘문화예술 직업체험 교육 프로그램 지원 사업(이하 ‘기술 입은 문화예술교육’)’을 추진한다.

‘기술 입은 문화예술교육’은 전국 문예회관에서 이루어지는 아동・청소년을 위한 예술-기술 융・복합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아이들은 기술 매체와 융합된 공연예술과 전시 작품의 기획부터 실행까지의 전 과정을 심도 있게 탐구하고 경험하며 예술적 감수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공연・전시 기획, 교육・실연, 무대・조명・음향・영상 등 다양한 미래 문화예술 분야 직업군에 대한 진로 탐색도 가능하다.

올해는 전국 37개 문예회관에서 교육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하며, 11일부터 내달 16일까지 전국 문예회관과 문화예술교육 단체를 대상으로 기획형과 연결(매칭)형으로 구분해 참여기관을 공모한다.

▲한문연에 지원한 문화예술교육 사업 교육현장(사진=문화체육관광부)

기획형은 자체적으로 융・복합 프로그램을 기획・개발하고 실행할 수 있는 문예회관 7개 내외를 선정, 기관별 프로그램 개발・운영비를 최대 1억 원을 지원한다. 연결(매칭)형은 예술-기술 융・복합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할 수 있는 단체를 대상으로, 프로그램 10개 내외를 선정한다. 선정된 프로그램은 전국 30여 개 문예회관과 연계해 운영할 방침이다.

이번 공모에 대한 신청 방법과 관련 서식 등 자세한 내용은 한문연 누리집(www.kocac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문연에 지원한 문화예술교육 사업 교육현장(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기술 입은 문화예술교육’으로 문화예술교육의 가치와 방법론이 한 단계 높아지고, 아동・청소년들이 미래 문화예술 분야의 잠재적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기술과 매체를 창조적 도구로 활용하는 문화예술교육을 함께 고민하고 발전시켜 나갈 전국 문예회관과 관련 단체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