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 새 얼굴 찾습니다...新창극 스타 탄생 귀추 주목돼
‘춘향’ 새 얼굴 찾습니다...新창극 스타 탄생 귀추 주목돼
  • 이가온 기자
  • 승인 2020.02.1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희·안숙선·유수정·박애리·이자람, 역대 쟁쟁한 여성 소리꾼

국립창극단이 국립극장 창설 70주년 기념공연인 창극 ‘춘향’의 주인공을 선발하는 공개 오디션을 개최한다. 이번 공개 오디션을 통해 ‘춘향’역 더블 캐스트 중 한 명을 선발한다. 판소리ㆍ연기ㆍ춤 등에 가능한 만 18세 이상 여성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다른 한 명의 춘향은 국립창극단 단원 중 캐스팅된다.

다양한 시도로 창극의 외연을 넓혀온 국립창극단은 이번 오디션을 통해 창극의 미래를 이끌어갈 새 얼굴을 발굴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춘향은 김소희·안숙선·유수정·박애리·이자람 등 각 세대를 대표하는 여성 소리꾼들이 거쳐 간 배역으로, 이번 무대를 통해 새로운 창극 스타가 탄생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번 오디션에서 최종 선발된 배우는 오는 5월 14일부터 24일까지 국립극장 달오름에서 초연하는 창극 ‘춘향’ 무대에 국립창극단 단원과 나란히 주인공으로 오른다.

국립창극단 신작 ‘춘향’의 극본·연출은 배우이자 연출가인 김명곤이 맡았다. 국립창극단 예술감독 유수정이 직접 작창을 맡고, 작곡가 김성국이 작곡과 음악감독을 담당한다. 창극 ‘춘향’은 무대·의상·안무 등을 현대적으로 구성해 선보이되, 판소리 ‘춘향가’ 본연의 음악적 아름다움을 살리는 데 역점을 둔다. 주인공 춘향은 내면의 감정을 솔직히 표현하며 자신의 선택을 어떤 난관에서도 책임지는 주체적이고 열정적인 인물로 그려진다. 수백 년 된 고전이 가진 힘으로 사랑과 열정ㆍ희망 등 보편적인 가치를 일깨우며 동시대 관객의 공감을 줄 예정이다.

오디션 지원 접수는 오는 14일까지며, 1차 서류 심사 합격자에 한해 오는 24일 2차 실기 심사를 진행한다. 오디션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국립극장 홈페이지(www.ntok.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