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예비 신혼부부에 예식장소 선물해
서울시, 예비 신혼부부에 예식장소 선물해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2.1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규모․친환경적 예식, 남산공원 호현당ㆍ용산가족공원 잔디광장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올해도 예식에 대한 비용절감과 환경까지 생각하는 ‘공원 내 작은 결혼식’ 신청자를 모집한다.  

▲남산공원 호현당 ▲용산가족공원 잔디광장에서 4월~10월까지(7월~8월 제외) 매주 주말과 공휴일에 진행하며, 예비부부의 결혼식 장소 신청을 받는다.

‘공원 내 작은 결혼식’은 예식장소의 특성을 살리고 가족ㆍ친지ㆍ친구와 함께하는 소규모․친환경 결혼식이다.예비부부만의 아이디어로 직접 만들고, 환경과 자연까지 생각하는 결혼식이다.▲1일 1예식으로 시간에 쫓기지 않고 예식 가능 ▲예비부부만의 취향을 살려 예식장소를 꾸미고 자유롭게 운영 ▲장소대관료 무료.

아름다운 풍경 속, 야외 결혼식

공원이 조성되기 전 골프장으로 사용됐던 용산가족공원은 언덕과 잔디광장을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평화로운 휴식처로 각광을 받고 있다. 넓게 트인 잔디광장과 연못이 있어 서구풍의 분위기로 아름다운 야외 결혼식을 연출할 수 있다.   

▲남산공원 호현당 전통결혼식(사진=서울시)

남산공원 전통혼례는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남산을 배경으로 한옥건물 호현당에서 원삼과 활옷, 사모관대를 차려입고 백년해로를 기약하는 전통방식으로 치러진다.

남산 호현당 만의 특징을 살린 색다른 전통혼례인 만큼 노부모의 혼인 예순 해를 기념하기 위한 회혼례와 외국인 예비부부의 결혼식이 진행되는 등 실제 진행하는 예식의 모습도 이색적 모습을 연출할 수 있다.

소규모․친환경 결혼식이라는 취지에 맞게 용산가족공원의 ▲하객규모는 150명 내외 ▲남산공원 호현당의 하객규모는 100명 내외 ▲출장뷔페 간소화 및 축하 화환 설치금지, 일회용품․화기사용 금지 등 작은 결혼식의 기본 운영 원칙을 준수하여야 한다. 

▲용산가족공원 작은 결혼식(사진=서울시)

서울시민 누구나 선착순으로 접수가 가능하며, 예비부부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3개 협력단체 중 1곳을 선정하여 상담을 통한 맞춤형 예식을 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 확인이 가능하며, 궁금한 사항은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02-3783-5994)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