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구직 희망 청년 모여라 "지속적인 청년 정책 발굴 예정"
노원구 구직 희망 청년 모여라 "지속적인 청년 정책 발굴 예정"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2.2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 참여 청년들에게 희망주고 지속적인 청년 정책 발굴하겠다"

노원구는 지역 내 중소사업장과 손잡고 청년 일자리 제공에 나선다. 구직 희망 청년에게는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소사업장은 인력 부족을 해결하고자 기획됐다.

참여 사업장은 청소년 직업 체험장인 ‘상상이룸센터’ 등 13개 기관이다. 구직 희망자는 노원구 내 거주하거나 노원 소재 대학교 재학생으로 만 39세 이하 미취업자다. 내달부터 내년 12월까지 최대 23개월간 근무할 수 있으며, 청년을 고용한 사업장에는 구가 1인당 월 최대 180만원의 인건비(4대 보험료 별도)를 지원한다.

▲노원구 협약사진(사진=노원구)

채용 인원은 13개 사업장 총 26명이다. 사업장별 세부 채용인원은 ‘상상이룸센터’에서 청소년 진로탐색 프로그램을 운영 할 진로지도사 3명ㆍ‘희망연구소 배움’과 ‘다락스포츠’에서 수업 기획 및 콘테츠 개발을 담당할 교사 10명을 채용한다.

이 밖에 ‘사랑의 손맛’ 등 협동조합 5곳에서 회계ㆍ기획ㆍ홍보ㆍ상품개발 등 7명의 청년 인턴사원을 뽑고, ‘노원 휴먼 라이브러리’와 ‘노원나눔의집’ 등에서 생애주기별 교육 분야 청년 6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노원구청 홈페이지 채용공고을 참고하거나, 아동청소년과(02-2116-0592)에 문의 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에 이어 올해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펼쳐 노원마을미디어협동조합 등 18개 기관에서 7개 사업, 총 51명을 채용했다. 지난해 5월에는 청년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노원구 청년 기본 조례’를 제정하고, 청년 정책위원회 구성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이번 구직 참여가 청년들에게는 자신의 적성을 점검해보는 기회가 되고, 사업장은 구인난을 해결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청년 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