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심각'격상, 내달 초까지 국립고궁박물관 못간다
코로나19 '심각'격상, 내달 초까지 국립고궁박물관 못간다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2.2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실내 관람기관 잠정 휴관,내달 8일까지
궁궐ㆍ왕릉 정상운영...특별방역 실시

문화재청은 ‘코로나19’ 위기경보가 23일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국립고궁박물관과 국립해양유물전시관ㆍ국립무형유산원 등 문화재청 소관의 각종 실내 관람기관에 대해 25일부터 내달 8일까지 잠정 휴관한다.

▲국립고궁박물관 전경

국립고궁박물관(서울)덕수궁 중명전(서울)창경궁 대온실(서울)세종대왕역사문화관(여주)천연기념물센터(대전)충무공이순신기념관(아산)칠백의총(금산)‧만인의총(남원) 기념관국립해양유물전시관(목포‧태안)국립무형유산원(전주) 조선왕릉 내 역사문화관 등이 잠정 휴관에 들어간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적극행정 조치에 따라 궁궐과 능도 실내관람 시설인 창경궁 대온실과 덕수궁 중명전ㆍ세종대왕역사문화관 등은 휴관한다. 덕수궁 석조전은 지난 4일부터 휴관 중이다.

실내 관람시설이 아닌 궁궐과 왕릉은 이번 휴관조치에서 제외해 정상 운영(단, 문화재 안내해설은 지난 8일부터 중지 조치)한다. 관람객의 감염 예방을 위해 특별 방역을 시행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