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텔지어와 같은 구름빵 그림책, 백희나 작가 세계 무대 우뚝
노스텔지어와 같은 구름빵 그림책, 백희나 작가 세계 무대 우뚝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4.0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어린이·청소년 문학상, 스웨덴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추모문학상
▲백희나 작가(사진=뉴스와이어)

세계 무대에서 한국 문학이 우뚝 서게 됐다. 한국의 백희나 작가가 세계 최대의 어린이·청소년 문학상으로 손꼽히는 스웨덴의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추모문학상(Astrid Lindgren Memorial Award, ALMA)에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기 때문이다.

백 작가가 지금까지 발표한 13권의 그림책은 아시아 전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으며, 다수의 언어로 번역됐다. 이 중 대표작 구름빵은 2011년 영어로도 출판됐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추모문학상은 2002년 9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스웨덴의 아동문학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을 추모하고, 전 세계인들의 아동문학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힘썼던 그녀의 노력을 기리기 위해 스웨덴 정부가 2002년 제정한 문학상이다.

작가ㆍ일러스트레이터ㆍ구연동화가ㆍ독서 단체를 대상으로 매년 개인 또는 다수의 수상자를 선정하며 수상자에게는 약 6억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스웨덴예술위원회 주관으로, 어린이·청소년 문학ㆍ독서 진흥ㆍ아동ㆍ권리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12명의 심사의원단에 의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올해는 67개국 총 240후보를 심사했다.

한국인 최초로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추모문학상을 수상한 백 작가는 “정말 받고 싶은 상이었지만, 제가 받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몸도 마음도 너덜너덜해진 순간에 이런 기적 같은 일이 저에게 일어났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심사위원단은 백 작가의 작품에 대해 “고독과 연대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백 작가의 영화같은 그림책은 소재와 표정·몸짓을 놀라운 감각으로 나타낸다”라며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미니어처 세계 속에서 구름빵과 달 샤베트, 동물, 목욕탕 선녀와 사람들이 한데 어우러진다. 백 작가의 작품은 경이로운 세계로 향하는 통로이며, 감각적이고 아찔하면서 예리하다”라고 평했다.

수상자 발표는 지난달 31일 스웨덴의 국민작가인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스톡홀름 생가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스웨덴 문화부 장관 아만다 린드는 축사를 통해 “문학은 집에서 세상을 탐험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새로운 세계를 발견해 위안을 받고 새로운 생각을 갖게 해주기도 한다. 지금과 같은 시기에 특히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주한스웨덴대사 야콥 할그렌은 “올해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추모문학상을 백희나 작가가 수상해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 2020년은 삐삐 롱스타킹 탄생 75주년을 맞은 특별한 해”라며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활발한 문화적 교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대한민국이 북유럽 최대 도서전인 예테보리 국제도서전의 주빈국으로 북유럽과 세계에 한국 문학을 알렸고, 올해는 백희나 작가의 수상이 이어졌다. 더 많은 스웨덴과 세계의 어린이가 백 작가의 환상적인 이야기들을 읽게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백희나 작가는 1971년 서울 출생으로, 현재 서울 이촌동에 스튜디오가 있다. 서울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교육 공학을 전공했고, 미국 캘리포니아예술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했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광고와 멀티미디어 분야에서 일하던 중, 딸이 태어나면서 직접 그림책을 만드는 동화작가로 변신했다. 이외에도 백 작가는 한국 국내와 해외에서 다양한 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