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전쟁은 시작됐다! 지금 필요한 것은 무엇?
문화 전쟁은 시작됐다! 지금 필요한 것은 무엇?
  • 정혜림 기자
  • 승인 2009.11.24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7일 '2010 서울예술지원박람회'에 가면 답이 있다.

걱정 없이 창작에만 전념하고픈 예술가에게 아직까지도 현실의 벽은 높다. 이에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이 최초로 낯설지만 의미 있는 자리, '문화복덕방’을 연다고 24일 밝혔다.

▲ '2010 서울예술지원박람회'가 12월 7일 '예술, 만나다!'를 주제로 열린다.

'예술, 만나다!'를 주제로 열리는 '2010 서울예술지원박람회'는 기존의 예술지원 방식에서 한발 더 나아가 예술지원기관과 예술가 및 문화단체, 예술콘텐츠를 필요로 하는 수요자를 연결시켜주는 '문화복덕방' 형식이다.

서울시를 비롯하여 60여개 민·관 문화예술지원기관과 문화예술분야 (예비)사회적 기업들, 개인 등이 참가, 예술지원 및 문화사업 정보를 공유한다. 총 170개 예술지원사업 정보를 제공하는 '예술지원정보존’과 회계, 인사, 법률 등 예술경영 컨설팅을 담당하는 '예술경영컨설팅존'이 운영되어 지원 사업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되어온 예술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또 공연을 곁들인 파티형태로 진행되는 '사회적 기업 네트워킹 포럼'은 열어 문화예술분야의 사회적 기업 육성정책 정보와 관련 단체들 사이의 네트워킹의 장도 마련한다. 서울문화재단과 예술경영지원센터 공동 주최로 개최하는 ‘포럼존’은 예술정책과 사회 트렌드를 전망하는 지식과 정보의 바다가 될 것이다.

문화예술지원기관으로는 서울시 문화국 및 서울시립미술관, 세종문화회관, 서울문화재단, 서울시설공단 등 문화예술분야의 사회적 기업을 인큐베이팅하고 있는 하자센터를 비롯한 15개 문화예술분야 사회적기업과 10개 예비 사회적 기업들도 동참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그동안 창작지원금을 직접 지원하던 예술지원 방식에서 벗어나 예술생태계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공간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예술지원기관이 적극적으로 지원 대상을 찾아 나서는 최초의 시도"라며 "내년부터는 해외 사례를 소개하고 문화정책 전문가들을 초청하는 국제행사까지 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0 서울예술지원박람회'는 내달 7일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분관에서 개최되며 문화예술 부문이 지닌 무궁한 가능성이 사회 전역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가할 수 있고, 오전 12시부터 밤 12시까지 개방한다.

문의 : 2010 서울예술지원박람회 (fair.sfac.or.kr), 서울문화재단 예술지원팀 (02-3290-7110~8)

서울문화투데이 정혜림 기자 press@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