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직원들의 현지 관광트렌드, 책으로 발간
한국관광공사 직원들의 현지 관광트렌드, 책으로 발간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4.0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개 해외지사에서 취재한 최신 관광트렌드 소개
체험관광·관광개발·명소관광·New Trend 4개 분야, 9가지 테마로 분류

해외에서 인기 있지만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현지 관광 이야기가 책으로 나온다. 한국관광공사는 세계 각국의 관광트렌드를 소개하는 도서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를 최근 출간했다.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는 세계 22개국 32개 해외지사에서 근무 중인 공사 직원들이 현지의 관광트렌드를 직접 취재한 것이다. 체험관광·관광개발·명소관광·New Trend 등 4개 분야를 9가지 테마로 분류해 해외에서 인기 있지만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아이템, 서비스, 인프라, 제도 등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 표지(사진=한국관광공사)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 출간(사진=한국관광공사)

‘해외에서는 어떤 체험관광이 대세일까?’ ‘아무도 관심 주지 않았던 평원에 사람들이 몰리도록 만든 지혜를 무엇이었을까?’ 등 각국 여행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체험관광 부문에서는 뉴욕지사의 ‘맨해튼 거리에서 공연을 만나다’와 런던지사의 ‘탈것들의 무한 변신’이, 관광개발 부문에서는 오사카지사의 ‘오래된 빈집, 특급 호텔이 되다’가, 명소관광에서는 모스크바지사의 ‘광활한 자연과 예술의 콜라보’ 등의 사례가 소개된다.

한국관광공사는 “대중교통 등 탈것을 활용해 새로운 관광문화를 만든 영국 런던의 사례, 미국의 관광홍보를 위한 정부와 민간의 협업 성공 사례, 현지 투어가이드와 연계한 관광패키지 상품 판매 온라인 플랫폼 사례 등은 관광업계,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해 관광 분야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고 있는 사람들에게 많은 시사점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전국 오프라인 서점 및 온라인 서점에서 구입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