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코로나19로 경제난 겪는 전통 공연 예술가 지원
국립국악원, 코로나19로 경제난 겪는 전통 공연 예술가 지원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4.06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관료 경감 및 기획 공연 취소 보상비 지급
총 61개 팀 선정해 온라인으로 공연 소개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라 경제적 고충을 겪는 전통 공연 예술가들을 돕기 위한 온라인 공연이 진행된다. 5월 한 달간 매일 새로운 예술가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총 31명의 예술가가 소개된다.

국립국악원은 코로나19로 인한 민간 전통 공연 예술가들의 활동 위축 및 경제난 가중에 따른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공연 기회 제공 등을 통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

▲국립국악원 전경(사진=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전경(사진=국립국악원)

이에 국립국악원은 최근 온라인으로 관람하는 공연 문화에 맞춰, 개인 및 단체로 활동하는 민간 전통 공연 예술가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다. 총 61개 팀을 대상으로 온라인 무대에 영상으로 공연을 소개하고, 출연료 지급 및 콘텐츠 제작과 홍보마케팅 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립국악원은 소속 예술단원이 전통 국악을 소개하는 온라인 콘서트 ‘일일국악’을 민간에서 활동하는 개인 전통 공연 예술가로 범위를 확대해 진행한다. 공모를 통해 총 31명의 예술가를 선정해 오는 5월부터 한 달간 새로운 이름의 온라인 공연으로 선보인다. 선정된 예술가들에게는 공연 출연에 따른 사례비와 지급과 함께 공연 영상 콘텐츠 무상 제공, 홍보마케팅 지원 등의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6월부터는 공모를 통해 선정한 민간 전통 공연 예술단체 30개 팀을 주간 단위로 소개한다. 6월부터 연말까지 1주일에 한 단체씩 공연 영상을 고품질로 제작해 연주자 소개와 함께 온라인 무대 활동을 지원한다.

선정된 단체에게는 단체 규모에 맞는 출연료 지급과 함께 고품질의 공연 영상 콘텐츠 제작을 무상 지원한다. 국악방송과의 협업을 통해 단순한 연주 영상 수준을 넘어 영상미를 높인 공연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고, 해외 주재 한국문화원 등에도 배포해 국내외에 전통 공연 예술단체를 집중 소개하는 계기로 활용될 전망이다.

이번 민간 전통 공연 예술가 지원 참여 신청은 4월 중 국립국악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하고, 추후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또한 자체 기획 공연에 섭외된 민간 예술 단체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공연 진행을 하지 못하게 된 경우, 차기 국립국악원 주최 공연 출연 보장, 공연 취소 보상비 지급 하는 등의 지원도 진행 중이다. 국립국악원 공연장 대관자가 무관객 공연을 진행하거나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전체 객석의 일부만 운영할 경우 대관료의 일부를 감면한다. 특히 무관객 공연으로 진행할 경우, 온라인 공연 실황 녹화도 무상으로 지원한다. 

올해 국립국악원 상설공연(수요춤전, 목요풍류, 금요공감) 공모에 선정돼 출연 예정인 예술 단체에게는 정상적인 공연이 어렵더라도 무관객 공연으로 진행해 출연료를 지급할 계획이다.

임재원 국립국악원장은 “국립국악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마주한 전통 공연 예술인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국악계에 힘을 더할 수 있는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