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황후 차지연·새로운 황후 박혜나, 서울예술단 ‘잃어버린 얼굴 1895’ 캐스팅
돌아온 황후 차지연·새로운 황후 박혜나, 서울예술단 ‘잃어버린 얼굴 1895’ 캐스팅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5.1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 8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개막

명성황후의 삶과 죽음을 기존의 역사관과 다른 새로운 시선으로 들여다본 작품 ‘잃어버린 얼굴 1895’의 캐스팅이 공개됐다. 

오는 7월 8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막하는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는 주인공 명성황후 역에 뮤지컬 배우 차지연과 박혜나를 캐스팅했다.

▲‘잃어버린 얼굴 1895’ 배우 차지연(좌), 박혜나(우) 캐스팅(사진=서울예술단)
▲‘잃어버린 얼굴 1895’ 배우 차지연(좌), 박혜나(우) 캐스팅(사진=서울예술단)

‘잃어버린 얼굴 1895’는 역사적으로 평가가 극명하게 나뉘는 인물 명성황후에 대한 참신한 관점과 흥미로운 스토리, 현대미술 작품을 옮겨놓은 듯한 무대와 오랜 여운을 남기는 음악 등 종합예술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 작품은 사진 찍기를 즐겼고 실제로 꽤 많은 사진을 남긴 고종과 달리, 단 한 장의 사진도 남기지 않은 명성황후의 흥미롭고 미스터리한 에피소드에 픽션을 더한 드라마를 통해 기존의 역사관과 다른 시선으로 인물을 톺아본다. 

명성황후가 시해된 1895년 을미사변의 밤과 그를 둘러싼 주변인물, 정치적 세력 다툼을 새로운 관점으로 보여주며, 역사의 격동기, 자신과 가족을 지키기 위해 투쟁했던 여성으로서의 명성황후에 주목한다. 명성황후의 잃어버린 사진을 찾아나서는 여정 속에, 관객들은 명성황후가 지닌 한 여성으로서의 아픔과 슬픔, 그리고 한 인간으로서의 고민과 욕망 등을 마주하게 된다. 

강인함 속에 내면의 아픔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극찬을 받았던 명불허전 황후 차지연과 미스터리하면서도 처연한 황후를 늘 입던 옷처럼 소화해낸 새로운 황후 박혜나의 캐스팅으로 더욱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는 ‘잃어버린 얼굴 1895’는 7월 8일부터 26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잃어버린 얼굴 1895> 캐스팅

명성황후 차지연, 박혜나  
민영익 최정수  
고종 박영수, 김용한         
신상언  
대원군 금승훈  
김옥균 강상준  
선화 김건혜 
그리고 서울예술단단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