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재 정선 ‘10폭 백납병풍’, 전시로 첫 선
겸재 정선 ‘10폭 백납병풍’, 전시로 첫 선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5.1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초까지 겸재정선미술관 전시, 조선후기 작품과 명대 작품 42점 공개

‘10폭 백납병풍’이 미술관에 소장된 이후, 처음 전시로 선보이는 자리가 마련됐다. 강서구의 겸재정선미술관 개관 11주년 특별전시 ‘숨은 명작, 빛을 찾다’가 열린다.

▲겸재 정선, 현재 심사정 등'10폭 백납병풍' 견본채색 등190.0×420.0cm(도판=겸재정선미술관)

전시에서는 겸재 정선(謙齋 鄭敾)의 작품 7점을 비롯한 현재 심사정(玄齋 沈師正)ㆍ 관아재 조영석(觀我齋 趙榮祏)ㆍ죽리 박동보(竹里 朴東普) 등 조선후기 쟁쟁한 대표 화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중국 명시대의 절파계 대가인 소선 오위(小仙 吳偉)의 추정 작품 10점이 전시된다. 이외에도 중국 명나라 구영(仇英)의 영향을 받은 8점의 작품과 작가 미상의 작품 19점 등 총 42점이 공개된다.

▲겸재 정선, <사문탈사도>, 견본채색, 26.0×32.5cm(도판=겸재정선미술관)

한편 미술관 소장품으로, 이번 전시를 통해 대중들에게 처음 공개되는 ‘10폭 백납병풍’은 학계에 큰 관심사다. 이에 작품에 대한 중요성 인식과 미술사적 의미를 찾고자 지난해 11월 ‘10폭 백납병풍’을 한국회화사 전문가 및 연구자 등에게 한시적으로 사전 공개한 바 있다.

김용권 겸재정선미술관장은 “이번 특별전시는 ‘10폭 백납병풍’의 면면을 선보이는 동시에 작가별, 주제별 연구를 통한 논고 및 도판 해설 등을 다룬 글들을 도록에 실어 종합적으로 심도 있게 조명해 볼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겸재 정선,<야객기려도>,견본채색,21.5×16.0cm(도판=겸재정선미술관)

겸재정선미술관 1층 제1, 2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오는 7월 5일까지 이어진다.  자세한 전시 관련 문의는 겸재정선미술관( 2659-2206 ~7) 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