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환경개선사업 박차 '골목상권 지원' 및 ‘문화공간가치’ 리모델링
도봉구, 환경개선사업 박차 '골목상권 지원' 및 ‘문화공간가치’ 리모델링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5.1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문역 서측 거리환경개선, 편의시설 및 문화공간을 조성

쌍문역 서측 거리환경개선, 편의시설 및 문화공간 조성 등으로 골목상권이 변화하고 있다.

지하철 4호선 쌍문역은 하루 유동인구가 6만 명인 역세권이다. 그럼에도 쌍문동 서측 상가는 쌍문역 동측의 ‘쌍리단길’이나 대로변과 달리 도로ㆍ건물 등이 노후화와 최근 경기침체와 소비패턴의 변화로 운영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구는 지난 2018년 10월부터 사업비를 투입해 쌍문역 서측에 거리환경개선, 편의시설 및 문화공간을 조성했다.

사업구간은 노해로60길 240m(A구간, 남북방향)와 도봉로109길 155m(B구간, 동서방향)이다. 전통시장인 쌍문시장과 인접해 있으며 음식점, 카페, 미용실, 옷가게 등 총 110개의 다양한 소규모 점포들이 모여 있다.

▲ 도봉구, 이동진 구청장이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 현황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사진=도봉구)

2018년 12월 쌍문역 맛집 거리 조성사업 세부실행계획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2019년 2월부터 문화예술인ㆍ점주ㆍ쌍문시장 상인 등으로 구성된 '쌍문역 맛집거리 조성 추진위원회‘를 구성, 주민설명회를 통한 의견수렴했다. 지난해 6월 ‘쌍문역 서측 골목상가 활성화 지원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본격적인 지원에 나섰다.

구는 문화융합센터인 ‘문화공간가치’ 리모델링 공사를 3월 말 완료했다. 이 공간은 연면적 96.38㎡규모로 커뮤니티룸ㆍ음향조정실ㆍ무대 및 스크린을 갖췄다.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안정화 되면 이곳에서 전시회ㆍ공연ㆍ영상제작 동아리 운영 등과 다양한 프로그램과 홍보가 이뤄질 예정이다. 또한 지역 주민과 상인간의 커뮤니티를 강화해 상인의 역량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울러 구는 지난해 9월 서울시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공모사업’에 선정돼 시비 1억4천9백만원 확보했다. 이에 청년예술가 15명을 모집해 41개 점포에 대해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상가 특성에 맞는 인테리어, 마케팅 등 아트테리어 지원했다. 또한 노후도로 재포장 및 디자인 도막포장 공사를 통해 보행자 통행선을 만들고, 거리 중간에는 쉴 수 있는 벤치(행복쉼터)를 설치했다.

현재 구는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디자인 LED 간판 교체, 공중 통신선 정비 등 환경개선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