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예술 교육프로그램 ‘중구는 예술대학’입학식 개최
전문예술 교육프로그램 ‘중구는 예술대학’입학식 개최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5.2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개 프로그램에 200명 입학
마을예술강사, 지역예술가로 활동 가능한 일자리 창출 연계

문화예술에 관심 있는 서울시민에게 무료로 진행하는 전문예술 교육프로그램이 있다. 중구문화재단과 협력한 민간문화시설, 대학시설이 연합한 자치구형 예술대학 ‘중구는 예술대학’은 5월 23일 오후 충무아트센터 체육관에서 입학식을 진행했다.

성인대상의 지역특색을 반영한 주민캠퍼스, 아동대상의 창의력 증진과 예술경험에 중심을 둔 융합예술교육인 아동캠퍼스로 구성했다. 2019년에 신설하여 13개 프로그램에 103명이 수료했으며 올해는 프로그램과 수강인원을 늘려 14개 프로그램에 200명이 입학했다.

입학식은 코로나19 생활방역체계 지침을 준수하여 열 체크, 손소독제 사용, 마스크 착용과 함께 참석자들에게 안면보호 필름 등을 제공하는 등 2m 거리두기 시행을 위해 충무아트센터 스포츠센터 대체육관에서 진행했다. 예술강사, 입학생 및 학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구는 예술대학’ 취지와 프로그램, 강사 소개, 캠퍼스 강의별 오리엔테이션이 이루어졌으며 2019년 수강생으로 이루어진 타악기 앙상블의 축하공연으로 더욱 풍성하게 채워졌다.

▲‘중구는 예술대학’ 입학식 모습(사진=충무아트센터)
▲‘중구는 예술대학’ 입학식 모습(사진=충무아트센터)

‘중구는 예술대학’은 공연예술, 시각예술, 영상, 음악, 미술, 문학 등 성인 대상 7개, 아동대상 7개 문화예술 교육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작년 성인중심의 강의에서 아동⸱청소년으로 대상을 확대했으며, 청소년 프로그램은 여름·겨울방학에 진행한다. 

주민캠퍼스는 영상, 시각예술, 문학, 출판, 목공예, 교양 등 7개의 프로그램을 신당 생활문화예술터, 황학동 뜬구름연구소, 필동 아트스페이스, 장충동 말베르크 등 중구 전역의 지역캠퍼스에서 수업하고, 아동캠퍼스는 영상, 음악, 미술, 문학, 디자인 등 7개의 프로그램을 ‘중구는 예술대학’ 본원인 충무아트센터에서 진행한다. 

이번 모집결과 성인은 목공, 드로잉에 대한 호응도가 높았고, 아동은 디자인, 목공의 참여희망이 가장 높아 성인대상 목공수업, 아동대상 디자인수업을 추가증설 할 예정이다. 작년에 인기가 많았던 드로잉, 독립출판 강의는 심화단계를 개설해 전년도 기초단계 수강생들의 연속수강이 이어졌다.

윤진호 중구문화재단 사장은 아동캠퍼스에 대해 “창의성, 표현력, 공동체 안에서 관계맺기, 커뮤니케이션을 놀이성을 가진 예술을 통해서 배웠으면 한다. 앞으로 체계를 더욱 촘촘하게 연령별로 맞는 콘텐츠를 개발하겠다”고 했으며, 성인캠퍼스는 “지역자원을 주민이 함께 나누는 것이 의미가 있다. 수강생들의 전문성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프로그램의 취지와 목표를 소개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주민과 예술인이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적 문화생태계 기반을 구축하고자 한다“라며 ”이론부터 실기까지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마을예술강사, 지역예술가 등 일자리창출로 연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충무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