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왕도 유적 발굴‧관리' 정보 체계화 시스템 구축
'백제왕도 유적 발굴‧관리' 정보 체계화 시스템 구축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6.0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까지 부여군 핵심유적 12개소 측량 기준점 지역, 유적별 통합 설치 예정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일환으로 발굴조사 정보의 체계적 관리와 운영을 위한 시스템 구축이 추진된다.

문화재청은 부여군은 올해 9월까지 부소산성(사적 제5호)ㆍ능산리 고분군(사적 제14호) 등 부여군 있는 백제왕도 핵심유적 12개소에 유적지리 정보구축 기반 마련을 위한 공공기준점 측량 사업을 시행한다.

▲백제왕도핵심유적 12개소(사진=문화재청)

유적 발굴조사는 조사 대상지와 조사 유구ㆍ출토 유물의 정확한 위치를 기록하기 위해 표준 좌표에 근거한 측량 기준점이 설치했다. 그동안은 조사기관마다 자체적으로 기준점을 설치해 발굴유적의 지역별 정보 통합, 디지털 지도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문화재청과 부여군은 오는 9월까지 부여군 핵심유적 12개소를 대상으로 측량 기준점을 지역별, 유적별로 통합해 설치할 예정이다.

올해 부여군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공주시와 익산시의 백제왕도 핵심유적에도 공공기준점 측량과 설치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기반으로 백제왕도 발굴 자료의 데이터베이스 구축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