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추억의 사진관’ 개관, "중장년층 향수 자극...관광객 유입 기대"
부여군 '추억의 사진관’ 개관, "중장년층 향수 자극...관광객 유입 기대"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6.0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강점기 부여지역 흑백사진 약 65점 전시 중

부여군이 부소산성에 ‘추억의 사진관’을 개관해 운영한다.

군은 부소산성 고란사 관광안내소에 ‘추억의 사진관’을 개관했다. 일제강점기 이후 부여지역 생활상을 간직한 사진들을 전시하며 관람객에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 부소산성 추억의 사진관 전시 사진(담배가게 앞에서)(사진=부여군)

운영시간은 공휴일 포함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일제강점기 부여지역의 흑백사진 약 65점을 확보해 전시 중이다.

군 관계자는 “부여를 다시 찾는 중장년층의 향수를 자극하여 관관객 유입을 기대할 수 있는 ‘부소산성 수학여행’등 추억의 사진전도 계획하고 있다”라며 “향후 관련 사진자료 수집과 전시관 운영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