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관현악단, 7월 ‘정오의 음악회’ 진행…“‘개여울’ 가수 정미조 참여”
국립국악관현악단, 7월 ‘정오의 음악회’ 진행…“‘개여울’ 가수 정미조 참여”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6.10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악, 국악관현악, 한국무용 무대까지 다채로운 우리 음악의 향연

친숙한 레퍼토리, 다양한 장르의 스타와 협업, 쉽고 친절한 해설로 국악관현악을 처음 접하는 관객들의 감상을 돕는 ‘정오의 음악회’가 7월에도 관객들과 만난다.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은 국악 브런치 콘서트  ‘정오의 음악회’를 오는 7월 1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개최한다.

‘정오의 콘서트’는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김성진이 해설을 맡아 국악관현악을 쉽고 재미있게 감상할 수 있도록 돕고, 국립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 이승훤이 지휘를 맡는다. 

▲국립국악관현악단 ‘정오의 음악회’ 공연 모습(사진=국립극장)
▲국립국악관현악단 ‘정오의 음악회’ 공연 모습(사진=국립극장)

공연은 ‘정오의 시작’으로 문을 연다. 영화음악을 국악관현악으로 선보이는 순서로, 7월에는 제25회 청룡영화상에서 음악상을 수상한 영화 ‘꽃피는 봄이 오면’의 삽입곡 ‘옛 사랑을 위한 Trumpet(트럼펫)’을 들려준다. 강원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잔잔한 영화 속 따뜻한 감성을 국악관현악 연주로 전한다. 

이어지는 ‘정오의 협연’은 국립극장 전속단체 단원과 국립국악관현악단 간의 교류를 통해 전통예술의 즐거움을 선사하는 시간이다. 7월에는 한국무용과의 협업이 펼쳐진다. 국립무용단 단원 박소영·최호종이 국립무용단 ‘춤, 춘향’(안무 배정혜) 중 ‘사랑의 이인무’를 재해석해 황병기 작곡 ‘추천사’에 맞춰 선보인다. ‘추천사’는 서정주의 시에 황병기가 곡을 붙인 작품으로 이번 공연에서는 해금과 가야금의 선율로 연주된다. 춘향과 몽룡의 떨리는 마음이 담긴 섬세한 몸짓과 아름다운 음악이 어우러져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정오의 앙상블’에서는 박경훈 작곡 ‘작은 기도’가 초연된다. 25현 가야금·해금·대금·생황 등의 실내악 편성으로 연주된다. 박경훈 작곡가는 “담담한 정악처럼 노래하듯 펼쳐지는 선율에 세상을 따뜻하게 만들고 싶다”라고 창작 의도를 밝혔다. 박경훈은 2011년 KBS국악대상 작곡상을 수상하고 2013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차세대 예술인력육성사업’ 2기에 선정되며 주목받았다. 피아노와 국악을 접목시키는 등 전통음악을 보다 친근하게 소개하기 위한 활동에 매진 중인 젊은 작곡가이다.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스타와 국악관현악이 만나는 ‘정오의 스타’에는 1970년대 디바로 불린 가수 정미조가 출연한다. 기품 있는 음색과 뛰어난 가창력으로 인정받는 정미조가 국립국악관현악단과 함께 ‘개여울’ ‘휘파람을 부세요’ ‘베사메 무초’를 선사한다. 

마지막은 ‘정오의 3분’이 장식한다. 국립국악관현악단 관현악시리즈 I ‘3분 관현악’에서 탄생한 3분 내외의 곡을 엄선해 수정·확장을 거쳐 들려주는 시간이다. 7월에는 김창환 작곡 ‘취吹하고 타打하다’가 13분가량의 관현악곡으로 재탄생한다. 궁중 연례악 중 하나인 ‘취타’를 다채롭게 변주한 경쾌하고 신명나는 작품이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음악 조감독을 지낸 김창환은 공항철도 승강장 도착음악을 작곡하는 등 국악이 우리 삶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2019-2020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 ‘정오의 음악회’를 모두 관람하고 티켓을 모은 관객에게 선물을 제공하는 ‘정오의 도장 깨기’ 이벤트가 7월에 마무리된다. 출출해질 시간인 오전 11시, ‘정오의 음악회’를 찾는 모든 관객에게 떡과 음료가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