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뮤지컬 ‘마리 퀴리’, 오늘 7월 개막 “김소향·옥주현 등 신구 캐스팅 조화”
창작 뮤지컬 ‘마리 퀴리’, 오늘 7월 개막 “김소향·옥주현 등 신구 캐스팅 조화”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6.17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마리 퀴리’, 여성 서사극의 패러다임 제시한 창작 수작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삶을 다룬 창작 뮤지컬 ‘마리 퀴리’가 오는 7월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으로 돌아온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여성, 이민자라는 사회적 편견 속 역경과 고난을 이겨낸 마리 퀴리의 삶을 조명함으로써 두려움에 맞서고 세상과 당당히 마주한 여성 과학자의 성장과 극복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과학자 ‘마리 퀴리’의 일대기에 상상력을 더한 팩션(Faction) 뮤지컬 장르인 뮤지컬 ‘마리 퀴리’는 자신의 연구가 초래한 비극에 고뇌하는 마리 퀴리와 그 고뇌를 촉발하는 안느 코발스키와의 연대와 관계성에 대한 서사가 전하는 묵직한 감동을 한층 더 깊게 표현해낼 전망이다.

▲창작뮤지컬 ‘마리 퀴리’ 캐스팅 공개(사진=라이브(주))
▲창작뮤지컬 ‘마리 퀴리’ 캐스팅 공개(사진=라이브(주))

뮤지컬 ‘마리 퀴리’는 무대 규모를 더하고 5인조에서 7인조로 라이브 밴드를 보강하여 더욱 풍성한 무대를 선사할 계획이다. 이에, 새로운 무대에서 서사를 만들어 나갈 뮤지컬 ‘마리 퀴리’의 배우 캐스팅 라인업에 관심이 집중된다.

‘라듐’을 발견한 저명한 과학자로 그 유해성을 알게 된 후 고뇌하는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 역에는 김소향과 옥주현이 캐스팅됐다. 인간의 내면을 여과 없이 표현해내야 하는 동시에 역사상 가장 유명한 과학자로 꼽히는 실존 인물을 연기해내야 하는 만큼 연기력은 물론,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필요한 역할이다.

트라이아웃 공연부터 지금까지 참여하며 ‘마리 퀴리’로 모든 시즌의 무대에 선 김소향과 뮤지컬 여제로 불리는 옥주현은 그간의 내공을 아낌없이 발휘해 각기 다른 매력의 ‘마리 퀴리’를 표현해낼 전망이다.

‘안느 코발스키’역에는 지난 2월 공연된 초연에 출연했던 김히어라와 이봄소리가 다시 한 번 무대에 오른다. 거대한 권력에 맞서 인간의 존엄을 입증하기 위해 역경을 거쳐 성장하는 모습을 드라마틱하게 녹여내 깊은 감동을 선사 한 바 있어 기대를 더한다.

라듐을 이용해 자수성가한 기업인으로 ‘언다크’의 대표 ‘루벤 뒤퐁’ 역에는 김찬호와 양승리가 열연한다. 이들은 지난 시즌에 이어 무대에 올라 라듐을 이용해 큰 업적을 이루려는 ‘루벤’을 완벽하게 소화해낼 것으로 보인다.

‘마리 퀴리’의 동료 과학자이자 남편으로 그녀의 연구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는 ‘피에르 퀴리’ 역에는 박영수와 임별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트라이아웃 공연 참여 후 다시 합류하게 된 박영수와, 초연 무대를 함께 꾸몄던 임별이 만들어갈 피에르 퀴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외에도 직공 ‘조쉬 바르다’와 마리 퀴리의 딸 ‘이렌 퀴리’ 역에는 뮤지컬 ‘줄리 앤 폴’에서 특징 있는 연기로 주목 받은 김아영과 이예지가 다시 한번 무대에 오른다. 

‘폴 베타니/병원장’ 역에는 이상운이 캐스팅됐으며, ‘아멜리에 마예프스키/루이스 보론스카’ 역에는 뮤지컬 ‘인터뷰’의 무대에 오른 주다온과 서혜원이 열연할 예정이다. ‘마르친 리핀스키/닥터 샤갈 마르탱’ 역에는 조훈과 송상훈이 함께한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제작사 라이브(주)가 주관하는 창작뮤지컬 공모전 2017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시즌2에 선정되어 1년간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거쳐 개발되었다. 이후 각각 2018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공연예술창작산실- <2018올해의 신작>, <2019올해의 레퍼토리>에 선정되어 각각 트라이아웃과 초연을 거쳤다.

한국 뮤지컬 계에 여성 서사극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언론과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뮤지컬 ‘마리 퀴리’는 오는 7월 30일부터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