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시데레우스’, 오는 8월 재연 확정…“박민성·이창용·기세중·홍지희 등 캐스팅”
뮤지컬 ‘시데레우스’, 오는 8월 재연 확정…“박민성·이창용·기세중·홍지희 등 캐스팅”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6.24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2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서 재연, 오는 7월 3일 1차 티켓 오픈

갈릴레오에게 보낸 케플러의 편지에서부터 시작되는 뮤지컬 ‘시데레우스’가 새로운 시즌의 막을 올린다. 

(왼쪽 상단부터)갈릴레오役 (박민성·임병근·이창용), 케플러役 (정욱진·기세중·정휘), 마리아役 (임찬민·홍지희)(사진=주식회사 랑)
(왼쪽 상단부터)갈릴레오役 (박민성·임병근·이창용), 케플러役 (정욱진·기세중·정휘), 마리아役 (임찬민·홍지희)(사진=주식회사 랑)

별의 소식을 전하는 자들의 이야기 <시데레우스>는 실존 인물과 실제 사건들에 작가의 상상력을 더해 재구성한 창작 뮤지컬이다. 17세기 당시 금기시 되었던 지동설에 대한 연구를 시작한 두 학자는 그 시대의 상식과 부딪히면서도 치열하게 싸워나간다. 그들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진실을 마주해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라는 희망과 위로를 전한다. 

더불어 이들이 풀어내는 별의 이야기가 무대 위 스크린을 통해 아름다운 우주의 풍경으로 시각화되는 것은 이 작품의 백미다. 환상적인 무대 미술은 관객들로 하여금 ‘갈릴레오’, ‘케플러’와 함께 우주를 바라보는 듯한 환상을 선사한다. 

2020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 – 뮤지컬 부문’에 선정된 <시데레우스>는 작품에 개발단계에서부터 멘토로 참여하여 초연의 영광을 함께한 스타 연출가 김동연 연출을 필두로 오는 8월 12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다시 한번 감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뮤지컬 <시데레우스>는 개막 소식과 함께 더 커진 무대에서 한층 더 깊어진 아름다움과 감동을 선사할 막강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유명한 천문학자이자 수학자로 낯선 젊은 수학자의 편지를 받고 위험한 연구를 시작하게 된 ‘갈릴레오’역에는 박민성, 임병근, 이창용이 출연한다. 초연 당시 망원경 너머 우주의 진실을 갈망했던 갈릴레오의 모습을 완벽히 표현해냈던 박민성은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이번 시즌에 일찌감치 참여를 결정하였다. 무대를 가득 메우는 깊은 내면 연기와, 풍성한 감정을 바탕으로 음악적인 내공까지 갖춘 임병근, 대극장과 소극장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안정적이고 노련한 연기로 무대의 완성도를 높이는 배우 이창용이 비운의 천재 ‘갈릴레오’로 변신한다. 

독일 출신의 젊은 수학자로 갈릴레오에게 연구를 제안하는 ‘케플러’역에는 정욱진, 기세중, 정휘가 이름을 올렸다. 초연에 참여했던 정욱진은 “아직도 무대 위에서 별을 바라보던 그 행복한 기분이 그대로 마음 속에 남아있다. 이 마음 그대로 빨리 관객들을 만나보고 싶다”라며 재연에 다시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마리아’ 역에는 임찬민과 홍지희가 낙점됐다. 뮤지컬 <로빈>, <해적>, <신흥무관학교>등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임찬민과 최근 무대를 넘어서 브라운관에서도 자신의 진가를 증명하며 활발히 활약하고 있는 홍지희는 갈릴레오의 딸이자 수녀로서의 강인한 모습을 매력적으로 표현해 낼 예정이다.

뮤지컬 <시데레우스>는 오는 7월 3일 오후 3시 첫 번째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8월 12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