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안숙선 명창의 여정’ 개관…명창 안숙선 소리인생 기념
남원시, ‘안숙선 명창의 여정’ 개관…명창 안숙선 소리인생 기념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8.0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도부터 ‘안숙선 명창의 여정’ 건립 추진

가왕 송흥록의 고향이자 수많은 명인·명창을 배출한 국악의 도시 남원에 안숙선 명창의 소리인생을 기념하는 전시관이 들어섰다. 남원시는 ‘안숙선 명창의 여정’이 지난달 4일부터 본격적인 출발을 알렸다.

▲‘안숙선 명창의 여정’ 개관식(사진=남원시)
▲‘안숙선 명창의 여정’ 개관식(사진=남원시)

남원시는 남원출신 국악인인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 및 병창 예능 보유자 안숙선 명창의 소리인생을 조명하고, 남원을 대표하는 국악 전문 복합문화시설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6년도부터 ‘안숙선 명창의 여정’ 건립을 추진해왔다. 

이에 따라 45억원의 예산을 투입, 남원시 예촌 2지구 내 5,832m의 부지에 전시관과 전수체험관 2개동으로 나눠 ‘안숙선 명창의 여정’을 조성했다.

전시관은 안숙선 명창의 소리인생과 국악의 본 고장 남원의 판소리를 소개하는 공간으로 구성됐으며, 안숙선 명창이 국악의 길을 걷게 된 계기를 연대기적으로 만날 수 있다. 

안숙선 명창의 소리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두 스승 ‘만정 김소희’와 ‘향사 박귀희’도 함께 소개하고 있으며, ‘명창의 길, 흔적’이란 주제로 기획전시도 선보인다. 안숙선 명창의 소리인생의 기록인 공연의상, 악기, 소품, 작품대본·사설집을 통해 오랜 기간 소리꾼으로서 삶을 살고 있는 명창의 흔적을 펼쳐 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홀로그램으로 만나는 명창’, ‘판소리 영혼을 울리다’란 코너를 통해 안숙선 명창의 공연을 새롭고, 쉽게 선보인다. 전수체험관은 판소리의 정체성을 한껏 드러내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이곳에서는 춘향가 중 ‘쑥대머리’의 애절한 사랑노래를 3면 대형스크린 디지털아트콘텐츠로 만날 수 있으며, 특히 안 명창은 이 공간에서 향후 관객들과 직접 대면하는 공연과 대담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안숙선 명창은 향후 제자들과 함께 이곳에서 판소리 정기 교육 등을 통해 판소리 꿈나무들도 양성할 계획한다. 

남원시는 지난달 3일 ‘안숙선 명창의 여정’ 개관식을 가졌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김덕수&앙상블시나위, 남상일, 남원시립국악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로 진행됐다.

안숙선 명창은 “국악의 도시 남원에서 태어나, 평생을 소리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이렇게 고향에서 특별한 공간을 마련해 줘 더없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이 공간이 개인 전시관을 넘어서서 앞으로 시민과 관광객이 국악에 쉽고, 우리 소리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갖게 하는 국악의 명소, 남원대표 국악전문복합시설로써의 기능을 담당할 수 있는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안숙선 명창은 남원 산동면 출신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로 가야금산조와 병창 예능보유자이며 국립창극단 단장을 역임한 바 있다. 특히 안 명창은 제82회 춘향제부터 제전위원장을 맡아 올해로 9년째 축제를 총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