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종암동'은 어디...5人 작가, 동네 추억할 수 있는 작품 선보여
'성북구 종암동'은 어디...5人 작가, 동네 추억할 수 있는 작품 선보여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8.0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북문화재단 문화공간 이육사 ‘아는동네’展 , 오는 29일까지
김봄ㆍ김승택ㆍ박세연ㆍ스톤김ㆍ이현철 작가 참여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현대미술 작가들이 서울 성북구 종암동을 다양한 작품으로 풀어냈다.

▲‘아는동네’展 포스터 일부(사진=성북구)

성북문화재단 문화공간 이육사에서는 지난달 21일부터 ‘아는동네’展을 진행돼 왔다. 이번 전시는 김봄ㆍ김승택ㆍ박세연ㆍ스톤김ㆍ이현철 5인의 현대미술 작가가 참여해 ‘종암동’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한다.

▲‘아는동네’展 전시장 전경

전시 주제이기도 한 종암동은 한국 최초 아파트가 세워진 동네다. 이번 전시를 통해 지금은 사라진 흥미로운 과거의 공간ㆍ동네의 다양한 모습을 추억할 수 있는 사진ㆍ디지털 드로잉 작품ㆍ영상작품 38점을 마주할 수 있다. 사라진 것과 사라질 것들에 대해 생각해볼 시간을 갖게 할 것이다.

▲‘아는동네’展 전시장 전경

‘아는동네’전시는 오는 29일까지 이어지며, 전시가 진행되는 문화공간 이육사는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린다. 관람료는 무료. (문의 성북문화재단 문화공간 이육사: 02 928 02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