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 지역 예술인, "이웃과 소통하며 자신이 사는 지역 알아가는 체험 수업" 진행
강동 지역 예술인, "이웃과 소통하며 자신이 사는 지역 알아가는 체험 수업" 진행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8.1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소다방 : 강동일상' 오는 11일부터...강동 문화자원과 주체 발굴·연결하는 지역문화 네트워크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강동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예술인이 ‘체험 수업’을 진행하는 강사로 나선다. 

오는 11일부터 11월 6일까지 진행되는 강동 사회적기업협의회와 지역문화 진흥사업 ‘소소다방 : 강동일상’으로, 강동구의 문화자원과 주체를 발굴·연결하는 지역문화 네트워크 프로젝트다. 서울문화재단이 후원한다.

문화예술 거점공간과 강동구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지역 예술인들의 체험 수업으로, 강동구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대상으로 한다.

▲포스터 일부(사진=강동문화재단)

프로그램은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 강동 ▲만나요, 우리 ▲저녁에는 공방 ▲여기, 강동의 예술 등 ‘강동일상’을 주제로, 화·목요일 저녁 7시(프로그램별 상이), 강동아트센터 등에서 진행된다. 강동 거주민 각자의 다양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오는 11일 첫 수업에는 2013년부터 ‘안녕, 둔촌주공아파트’라는 재개발 기록화 프로젝트를 진행한 이인규 강사가 ‘변하는 강동, 변하는 삶’을 주제로 강연한다. 강동구의 변천 과정과 ‘둔촌주공아파트’ 이야기를 통해 지역의 변화가 주민 삶에 미치는 영향을 살핀다.

25과 27일 양일에는 대화와 게임이 어우러진 아이스브레이킹 시간 ▲9월에는 강동구 엔젤공방인 ‘모리앤토’에서 플라워 갈란드 만들기, ‘메탈룸’에서 이니셜 목걸이 만들기 체험이 진행된다. ▲10월에는 드로잉카페 ‘아워캔버스’에서 그림 한 점을 완성하고, 강동 연극인협회 소속 전문 연극인이 지도하는 연극 수업에도 참여한다. 마지막에는 소감을 나누는 네트워크 파티가 열린다.

강동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주민들이 이웃과 소통하면서 자신이 사는 지역인 강동구를 더 잘 알아가고, 지역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키워가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사업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10명 이내 소규모 프로그램으로 기획됐으며,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