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8월 ‘11시 콘서트’ 진행…“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 참여”
예술의전당, 8월 ‘11시 콘서트’ 진행…“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 참여”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8.1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시 콘서트’ 해설자 비올리스트 김상진, 파가니니 연주
베토벤 제8번 전 악장 연주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해 베토벤의 작품을 위주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11시 콘서트>가 8월에는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한다. 예술의 전당은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11시 콘서트>를 오는 13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11시 콘서트’ 7월 공연 모습(사진=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 7월 공연 모습(사진=예술의전당)

홍석원 지휘자와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가 이끄는 이번 공연은, <11시 콘서트> 해설자이기도 한 비올리스트 김상진이 오랜만에 협연자로 나서 파가니니의 ‘대비올라를 위한 소나타’를 들려준다. 

신들린 듯한 연주로도 유명한 이탈리아의 작곡가 파가니니가 비올라와 오케스트라를 위해 쓴 곡으로, 화려한 테크닉과 유창한 선율미가 매력인 작품이다. 

또 한명의 협연자인 피아니스트 홍민수의 연주도 주목된다. 국내외 다수의 콩쿠르에서 입상한 젊은 연주자가 들려줄 라벨의 ‘왼손을 위한 피아노 협주곡 D장조’는 한 손으로만 연주하는 고난이도의 연주 기교가 필요한 곡이다. 

이어서 베토벤 교향곡 제8번 전 악장이 연주된다. 1부에서 1, 2악장이 2부에서 3, 4악장이 연주될 예정인데, 베토벤 교향곡 중 가장 경쾌하며 밝은 악상으로 여겨지는 만큼 한 여름의 무더위를 날려 줄 것으로 보인다. 

예술의전당은 공연 재개와 더불어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환경 조성을 위해 공연장 출입 시 관람객의 체온과 증상을 확인하고 문진표를 작성하여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한 자리 띄어 앉기와 공연 중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입장권은 1만원(3층석), 2만 5천원이며, 입장권 소지 관객은 콘서트홀 로비에서 한화생명이 제공하는 커피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콜센터(02-580-1300),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한편, <11시 콘서트>는 예술의전당이 2004년 9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 대한민국 최초 시리즈 마티네 콘서트다. 매월 두 번째 목요일에 열리며, 정통 클래식 연주에 더해 친절한 해설을 덧붙이는 것이 특징이다. 피아니스트 김용배를 시작으로 아나운서 유정아, 첼리스트 송영훈, 피아니스트 박종훈과 조재혁에 이어 연주 실력과 입담을 갖춘 비올리스트 김상진이 2019년부터 해설을 맡고 있다.

<11시 콘서트> 8월 공연 프로그램

베토벤   | 교향곡 제8번 F장조 Op.93 1,2악장
파가니니 | 대비올라를 위한 소나타 Op.35
라벨     | 왼손을 위한 피아노 협주곡 D장조
베토벤   | 교향곡 제8번 F장조 Op.93 3,4악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