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파믹스 가든' 야간 개방...주민들 야간 산책로
강동구 '파믹스 가든' 야간 개방...주민들 야간 산책로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8.13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 저녁 7시 ‘별 헤는 밤 작은 콘서트’ 개최...퓨전국악ㆍ버스킹ㆍ마술 등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강동구가 주민들의 휴식을 위해 정원형 텃밭 ‘파믹스 가든’을 야간 개방한다. 이에 주민들이 야간 산책을 위해 야간 조명이 설치됐다.

'파믹스 가든'은 지난 5월 기존 명일근린공원 공동체텃밭을 텃밭ㆍ정원ㆍ쉼터 등으로 정비해 주민들의 여가·체험·나눔 공간으로 새롭게 문을 열었다.

정원에는 라벤더·로즈마리 등 향긋한 허브와 다양한 관목을 심겨 있고, 수변 휴게정원과 원두막ㆍ야외 테이블 등이 마련돼 있다.

▲ ‘파믹스 가든’ 야간 개장(사진=강동구)

현재 텃밭은 도시농업 체험 프로그램에 활용되고 있으며, 재배한 농작물은 소외이웃 등에게 전달하고 있다. 이야기 북 카페ㆍ토종 씨앗도서관 등으로 구성된 도시농업 복합 커뮤니티 시설 ‘파믹스센터’ㆍ신기술을 융합한 미래 도시농업을 만나는 ‘스마트팜’ㆍ도시농업역사관 등이 있어 도시농업 체험이 가능하다.

기존 운영 시간은 오후 6시까지였으나, 주민들이 야간 산책을 즐길 수 있도록 야간 조명등을 설치해 월~토요일 오전 9시부터 밤 10시까지 문을 연다. 다른 시설들은 기존처럼 오후 6시(이야기 북카페는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오는 28일 저녁 7시 ‘별 헤는 밤 작은 콘서트’도 연다. 퓨전국악ㆍ버스킹ㆍ마술 등 다양한 공연과 나비 날개ㆍ화관 만들기 등 아이들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피크닉 세트를 마련해 편안한 관람을 도울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일상에 제약이 많아진 시기에, 파믹스 가든 야간 개장을 통해 지친 주민들에게 치유와 휴식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저녁에 은은한 조명등과 함께 산책하면서 힐링을 느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