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 대구오페라축제’ 변경 운영
대구오페라하우스,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 대구오페라축제’ 변경 운영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8.2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안전 조치를 강화하여 운영 예정
실내공연 전면 취소, 일정 연기 및 야외공연 전환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강화조치에 따라 <2020 대구오페라축제> 일정이 대폭 변경된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전경(사진=대구오페라하우스)
▲대구오페라하우스 전경(사진=대구오페라하우스)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축소된 형태인 <2020 대구오페라축제>는 당초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국가 간의 이동이 어려워진 상황을 고려해 올해 예정된 ‘제18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내년으로 연기하고, 프로그램을 재구성하는 등 ‘시민 힐링’에 초점을 맞추어 준비하고 있던 행사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강화된 직후, 오페라축제 등 하반기 공연 예매자들을 대상으로 티켓 구매 금액을 전액 환불조치하는 중에 있다. 

<2020 대구오페라축제>의 주된 변경 사항은 크게 두 가지다. 첫 번째로, <사랑의 묘약(8.27/29)>과 <나비부인(9.26)> 등 전막오페라와 가족오페라 <마술피리(10.17)>의 공연 일정이 가깝게는 연말, 멀리는 내년 초로 연기돼 해당 공연을 예매한 관객들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두 번째는 출연진과 제작진, 관객까지 모두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야외공연’ 형태로 프로그램들이 재구성된다는 점이다. 대상은 소오페라와 광장오페라, 콘서트까지 총 7편으로, 9월 25일에서 10월 17일 중 총 12회 공연된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이를 위해 극장 전면에 위치한 야외광장에 무대를 설치, 프로그램별 특성에 따라 가변적으로 최대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상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박인건 대표는 “공연의 전면적인 ‘취소’보다 ‘연기’와 ‘수정’을 목표로 재구성했다”라며 “최대한 프로그램을 살려 참여 예술인들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하고, 무엇보다 음악을 사랑하는 시민여러분에게 ‘힐링’할 수 있는 공연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야외공연 중심으로 전면 전환된 대구오페라하우스의 <2020 대구오페라축제>는 한정된 공간에서의 공연인 만큼 객석 간 거리를 2m 이상으로 유지하고, 매 회차별 객석을 50석 규모로 축소 운영할 예정이다. 전체 공연의 입장권 가격은 전석 2만원이며, 구매는 9월 4일(*예정)부터 대구오페라하우스(www.daeguoperahouse.org)와 인터파크(ticketpark.com)홈페이지, 전화(1544-1555)를 통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