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국악기 디지털 음원’ 서비스 제공 홈페이지 신규 개설
국립국악원, ‘국악기 디지털 음원’ 서비스 제공 홈페이지 신규 개설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9.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천 6백여 국악기 디지털 음원 서비스 제공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국악기 음원을 이용한 창작활동 지원을 위해 국립국악원이 ‘국악기 디지털 음원’ 서비스를 실시한다.

▲국악기 디지털음원 홈페이지
▲국악기 디지털음원 홈페이지

국립국악원은 지난해부터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국악기 단음연주 음원 서비스를 제공해왔으나, 데이터 검색의 불편함과 일정 마디를 계속 반복하는 음원 데이터가 제공되지 않아 다양한 활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런 단점을 개선하기 위해 기존 국립국악원 홈페이지 내에서 제공되던 서비스 방식을, 별도의 홈페이지로 분리하는 방식으로 변경한다. 또한 검색 기능을 강화해 이용자의 편의를 높일 예정이다. 

국악기 단음 연주 음원 데이터 외에 일정 마디를 반복해 연주하는 ‘악구’ 음원도 추가했다. 음원은 기존 48종의 악기에서 52종으로 확대해 총 407개의 음원을, 악구 음원은 19종의 악기와 성악을 바탕으로 제작한 총 2,226개의 음원을 새롭게 제공한다.

특히 악구 음원은 전주대 김병오 교수가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기술 R&D 사업으로 추진한 지능형 국악 가상악기 ‘가상노리’의 음원으로, 저작권 소유자인 전북대학교에서 국립국악원에 음원 제공을 위한 저작권 공개를 동의해 서비스하게 됐다. 모든 음원은 wave 파일 형태로 제공하고, 사용자는 출처표시를 전제로 활용 가능하다.

국립국악원 김희선 국악연구실장은 “국악을 매개로 한 대중음악, 온라인 교육을 위한 콘텐츠 개발 등 지속가능한 신한류 확산에 크게 기여할 창작물 제작을 위해 널리 활용될 것”이라 언급하며, “12월초를 목표로 이번 음원을 활용한 초등교육용 ‘국악놀이터 앱(App)’도 개발하고 있어 교육현장의 활용에 대한 기대가 크다”라고 밝혔다. 

‘국악기 디지털음원’(www.gugak.go.kr/digitaleum) 홈페이지는 9월 1일부터 서비스되며 공공누리 제1유형에 따라 이용자는 출처표시 후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