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시상식 끝으로 대장정 마무리…“어려운 시기 참여에 감사”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시상식 끝으로 대장정 마무리…“어려운 시기 참여에 감사”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9.0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함안문화예술회관 등 11개 개인·단체 수상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비대면으로 행사를 진행했던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이 지난달 31일 문화예술상 시상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제13회 해비치아트페스티벌 문화예술상 시상식 수상자 기념 촬영(사진=한문연)
▲제13회 해비치아트페스티벌 문화예술상 시상식 수상자 기념 촬영(사진=한문연)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제주특별자치도와 공동 주최한 ‘제13회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은 침체된 문화예술계에 활로 모색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취소 대신 온라인으로 전환하여 지난 8월 24일부터 27일까지 개최했다.

올해 페스티벌에는 전국 130여 개 문예회관과 210여 개 예술단체가 참여하여 새로운 온라인 소통의 장을 만들었다. 부스전시 300여 개의 작품과 20개 단체의 쇼케이스 공연이 온라인 아트마켓을 가득 채웠다. 공식참가작은 지난달 22일부터 29일까지 총 33개의 공연이 펼쳐졌다. 제주 소규모 공연을 제외하고는 비대면으로 진행됐으며, 전 공연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어 8월 31일에는 서울 예술의전당 무궁화홀에서 문화예술상 시상식이 열렸다. 문예회관 활성화 및 지역 문화발전에 기여한 문예회관, 문예회관인, 문화예술단체, 문예회관지원공로 4개 부문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문예회관 부문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은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함안문화예술회관이 공동 수상했다. 문예회관인 부문에서는 다년간 전문성을 발휘하여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공헌한 서승우 영화의전당 공연예술팀장과 이한수 공주문예회관 공연전시·관리팀장이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박동경 성남아트센터 핵심사업추진단 안전시설팀장과 김태관 제주아트센터 공연기획자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장상을 받았다. 

문화예술단체 부문에서는 위너 오페라합창단이 제주특별자치도지사상, 다현악회와 에이치제이컬처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상, 주식회사 네오가 현대자동차그룹사장상을 받았다.

이승정 한문연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참여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수상자분들 모두 축하드린다”라며 “이번 페스티벌이 문화예술계 위기 극복 및 공연유통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소통의 장이 되었길 바란다. 내년에는 제주도와의 협력을 통해 지역 예술인 발굴 등 도민 참여 확대 및 온·오프라인 플랫폼을 강화하여 더욱 많은 예술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축제로 찾아뵙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