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의회 "대중교통 요금인상, 전혀 논의된 적 없다" 고 밝혀
서울특별시의회 "대중교통 요금인상, 전혀 논의된 적 없다" 고 밝혀
  • 이우상 기자
  • 승인 2020.09.0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시기에 대중교통요금 인상 논의는 부적절

서울특별시의회 김인호 의장은 서울시와 시의회가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요금을 2백 원에서 3백 원까지 인상하는 것으로 합의되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서울특별시의회
▲서울특별시의회

김인호 의장은 최근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국가 및 서민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엄중한 시국을 맞아 대중교통 요금이 인상되는 것은 시기적으로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이용 승객수가 급감함에 따라 서울교통공사,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등 대중교통업계의 적자 폭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그에 따른 대중교통시스템 위기에 대해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이 겪고 있는 초유의 경제위기 등 어려운 여건들을 고려할 때 대중교통업계의 적자 책임을 시민들에게 전가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서울시와 시의회가 대중교통 요금 인상을 합의한 사실은 물론 보고받은 사실조차 없다고 밝히면서 이렇게 중대한 문제가 시민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 한 번 없이 공개적으로 제기되는 것은 서울시 시스템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어느 정도 진정되어 시민의 삶이 회복된 이후에 서울시가 대중교통 요금에 대해 시민의견을 듣는 공청회를 마련하여 대중교통 요금을 인상하는 것이 과연 시기적으로 또는 금액적으로 적정한지 여부 등을 심도있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