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의 연말 정산은?”…맞춤 안내 영문 책자 ‘한국에 있는 동안(While in Korea)’ 발간
“외국인의 연말 정산은?”…맞춤 안내 영문 책자 ‘한국에 있는 동안(While in Korea)’ 발간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9.0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이 묻고 한국인이 답하는 대화체 문장으로 표현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외국인들이 한국에서 생활하는 데 필요한 정보가 담긴 영문 안내 책자 「한국에 있는 동안(While in Korea)」을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에서 발간했다.

▲영문 안내 책자 ‘한국에 있는 동안(While in Korea)’, 해외문화홍보원
▲영문 안내 책자 ‘한국에 있는 동안(While in Korea)’, 해외문화홍보원

이번 안내 책자에서는 핸드폰 개통, 은행 계좌 만들기와 같이 한국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와 경조사 예절, 김장 문화 등의 한국문화를 소개하고 있다. 또한 한국의 입국 검역 절차, 생활방역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정책도 쉽게 알려준다. 특히 외국인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한국인이 답하는 대화체 문장으로 표현하고 상황에 맞는 삽화를 곁들여 가독성을 높였다.  

이 책자(70쪽 분량)는 지난해 3월부터 월간 「코리아(KOREA)」와 해문홍이 운영하는 정부 대표 다국어포털 코리아넷에서 연재하고 있는 ‘와일 인 코리아(While in Korea)’ 16편을 엮어 만들었다. 코리아넷에서는 이들을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 등 9개 언어로 번역해 소개하고 있으며, 한국어로 소개한 내용은 해문홍 누리집(www.kocis.go.kr)에서 볼 수 있다.

해문홍은 「한국에 있는 동안(While in Korea)」 500부를 주한 외국 대사관과 재외 한국문화원 등 국내외 주요 외국인 관련 기관에 먼저 배포하고, 독자들의 반응에 따라 추가로 제작할 계획이다.

해문홍 김현기 원장 직무대행은 “이번 안내 책자는 한국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를 담고 있어 한국에 장기 체류하는 외국인들이 정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