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인문학아카데미 주제별 인문학 특강, 오프라인 개최
강동인문학아카데미 주제별 인문학 특강, 오프라인 개최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9.0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16일~ 11월 4일, 4회 저명한 철학자, 소설가, 작가 초청 무료 초청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인문학 석학이 진행하는 강동구 강동인문학아카데미가 오프라인으로 열린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좌석간 거리두기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2020년 강동 인문학 확산 운동의 일환으로 강동구립도서관이 마련한 이번 강동인문학아카데미 ‘나는 누구인가’는, 저명한 철학자, 소설가, 작가를 초청해 주제별 강의를 듣는 인문학 특강이다.

오는 16일 시작해, 11월 4일까지 4회에 걸쳐 강동아트센터에서 진행된다. 

16일(수) 14시, 철학자 최진석의 ‘인문학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강의를 개최한다.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일정변경이 있을 수 있다.

▲포스터 일부(사진=강동구)

최진석은 서강대학교 철학과 명예교수로 <인간이 그리는 무늬> <탁월한 사유의 시선>등 철학 명저를 집필하였으며, 「건명원」 초대원장을 거쳐 지금은 「사단법인 새말새몸짓」 이사장을 역임하고 있다. 최 명예교수는 지금 우리에게 왜 인문학이 필요한지, 인문학이란 무엇인지 등의 내용을 강의할 예정이다. 

10월 10일(토) 14시에는 소설가 한승원이 ‘치열하게, 늘 깨어있는 소설가로 사는 법’을 주제로 강연을 이어간다. 맨부커상 수상 작가인 소설가 한강의 아버지이자 작가들의 스승인 그는 자신을 ‘살아있기 위해 글을 쓰는 작가’라고 표현한다.  강의는 한 작가의 소설을 조금 더 깊이 있게 이해하는 시간을 갖기 위한 낭독극(프로젝트 그룹 ‘도킹’ 진행)도 함께 진행된다.

10월 20일(화) 14시에는 다산 정약용을 사랑한 사람, 「다산연구소」 이사장인 박석무의 ‘다산에게 묻다’ 강연이 진행된다. 평생을 다산 연구에 바치다 이제는 다산을 닮게 된 박석무 이사장의 강연을 통해 다산 정약용이 지금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과 해답을 전한다.

11월 4일(수) 14시에는 연세대학교 철학과 명예교수인 100세 철학자, 김형석 교수를 만날 수 있다. 철학자이자 수필가이며, 한 세기의 무게를 견디며 선하고 아름다운 인생을 살아온 김 교수의 강의를 통해 어디에서도 배우기 힘든 인생 공부를 할 수 있을 예정이다. 

수업에 대해 구립도서관 관계자는 “나는 누구인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인문학은 이러한 근원적 질문으로부터 출발하며 이는 결국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과정이자 행복하고자 하는 열망의 다른 이름이기도 하다”라며 “삶에서 잠시 사유하는 틈을 가지고, 각자의 삶에 필요한 힘과 조언을 얻는 빛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 한다”라고 말했다.

강연은 모두 무료며, 오프라인 강연은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드림>에서 좌석간 거리두기로 진행된다. 또한 강연 종료 후 강동문화재단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강연 영상이 제공되며, 강연집도 발간될 예정이다.

구체적 내용과 신청 방법은 강동구립도서관 통합홈페이지 (http://www.gdlibrary.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강동문화재단 도서관팀(02-2045-7912)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