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 출연 동의안 서울시의회 보고, 단원 인사 제도 및 자주재원 확보 방안 등 질의
서울시향 출연 동의안 서울시의회 보고, 단원 인사 제도 및 자주재원 확보 방안 등 질의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9.0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호 서울시의원 “인사 관련 제도를 빠르게 개선해야... 코로나 19 상황을 감안한 새로운 수익구조 개발 필요”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제296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폐회 중, (재)서울시립교향악단 출연 동의안에 대한 현안질의가 있었다.

서울시향은 서울의 문화예술진흥과 서울시민의 문화예술 활동 지원 등 사업수행을 위해 2021회계연도 서울특별시 세출예산에 반영할 177억 7백만 원 규모의 출연 동의안을 제296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폐회 중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보고했다.

임시회 자리에서 송도호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1)은 “2016년도부터 서울시 감사 등에서 지적받아 온 직원·단원 근로계약, 평가제도 개선 등이 해결되지 않아 2019년에 임금체계 및 인사평가제도 개선방안 수립 용역이 시행됐다 알고 있다”라며 “용역 이후에 인사 관련 제도 개선이 제대로 이루어졌는가? 올해 안으로 빠르게 개선되어 단원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어야, 서울시향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서울시향 광복절 공연모습(사진= (재)서울시립교향악단)

송 의원의 질의에, 강은경 서울시향 대표이사는 용역 이후 제도 개선에 시간이 걸린 점을 인정하며 “서울시향발전협의회를 만들어 정년제도 등을 노사정이 협의해 개선해나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문화본부는 노사정발전협의회에 참여하고 있으니, 서울시 차원에서도 개선 작업에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송 의원은 “코로나 19라는 위기 상황으로 대면 공연이 어려워 출연이 필요한 상황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비대면 혹은 언택트(Untact) 기술 등 새로운 방법으로 공연 활성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지 궁금하다”라며 “공연 수익뿐만 아니라 광고 효과를 원하는 후원·협찬 행사 유치가 줄어들어 자주재원 규모가 크게 축소될 텐데, 광고 후원이나 협찬을 새롭게 받을 방법을 충분히 검토가 필요하다”라고 했다. 

서울시향 강 대표이사는 “새로운 자주재원 확보 연구를 위한 TF(Task force)를 구성해 검토하고 있으며, 비대면 영상 송출 방식으로 공연 관련 아카이브 작업 등도 추진하고 있으니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라고 답하며, 질의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