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베르테르’, ‘엄기준ㆍ카이ㆍ규현ㆍ유연석ㆍ나현우’가 전하는 다섯 색깔 여운
뮤지컬 ‘베르테르’, ‘엄기준ㆍ카이ㆍ규현ㆍ유연석ㆍ나현우’가 전하는 다섯 색깔 여운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9.09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래식한 무대 연출+음악+연기의 완벽한 삼위일체(三位一體)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20주년을 맞은 뮤지컬 <베르테르>가 다채로운 캐스트로 지난 1일 관객들과 만났다. 뮤지컬 <베르테르>는 독일의 대문호(大文豪) 괴테의 서간체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을 작가 고선웅의 각색을 통해 무대에 옮긴 작품이다. 2000년 초연된 이후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창작 뮤지컬이다. 

▲뮤지컬 ‘베르테르’ 공연 모습(사진=CJ ENM)
▲뮤지컬 ‘베르테르’ 공연 모습(사진=CJ ENM)

극의 배경인 도시 ‘발하임’을 거대 화훼산업단지로 설정한 뮤지컬 <베르테르>는 노란 해바라기를 전면에 내세워 시간이 지나도 한결같이 롯데만 바라보는 베르테르를 상징적으로 표현한다. 나무 질감과 화이트 톤의 고풍스럽고 모던한 무대와 다양한 꽃을 활용한 소품들도 무대 곳곳에 배치해 ‘베르테르’의 사랑 이야기가 한 폭의 수채화에 그려지듯 섬세한 연출로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한다. 

초연부터 깊은 인상을 남긴 서정성 짙은 음악은 챔버 오케스트라(피아노1, 현악기10)로 베르테르의 고뇌와 사랑을 더욱 드라마틱하게 만들고, 작품의 아름다움을 더욱 극대화시켰다.

이번 시즌은 엄기준, 카이, 유연석, 규현, 나현우가 베르테르 역을 맡았다. 이번 공연까지 6번째 시즌에 걸쳐 ‘베르테르’를 맡은 엄기준은 <베르테르>의 장인답게 무대에 서 있는 모습만으로도 관객들의 눈시울을 적신다. 그는 마음 속 깊이 꾹꾹 눌러 담은 ‘롯데’를 향한 순수한 사랑을 그녀에게 폭발하지 못한 절제된 감정과 먹먹하고 가슴 저린 연기로 ‘엄기준표 베르테르’의 완결판을 완성했다. 

▲뮤지컬 ‘베르테르’ 공연 모습(사진=CJ ENM)
▲뮤지컬 ‘베르테르’ 공연 모습(사진=CJ ENM)

서정적인 선율과 주옥같은 가사를 감미로운 목소리로 아름다운 사랑의 아리아(aria)를 선사하는 카이는 사랑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진 베르테르를 표현한다. 특히 편안하면서 깊이 있는 보이스로 클래식의 정수를 선보이며 차분하고 세련된 감성으로 여운을 남겼으며, 디테일하고 섬세한 연기로 베르테르의 내면까지 고스란히 그려내 순애보 캐릭터의 정점을 보여준다. 

드라마와 영화에서 다양한 연기를 선보였던 유연석의 섬세한 연기는 <베르테르> 무대에서도 빛을 발한다. 롯데를 향한 설렘, 열정, 갈망, 고뇌 등 베르테르의 복잡한 감정을 대사, 감정, 눈빛, 몸짓으로 설득력있게 표현한다.

규현은 더욱 깊어진 애절한 감성으로 5년만에 <베르테르> 무대에 섰다. 자신의 사랑을 믿고 소신 있게 ‘롯데’를 향해 한 걸음씩 내딛지만 결국 이루지 못한 첫사랑의 아픔에 무너져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지만, 순수한 사랑의 열정 앞에 규현은 올곧은 순정을 가진 ‘베르테르’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뮤지컬 <베르테르>로 대극장 첫 주연을 맡은 나현우는 첫사랑에 대한 설렘을 공감하게 하는 ‘베르테르’로 무대에 섰다. 그는 수줍어하면서도 사랑을 위해 패기 있게 직진하는 뜨거운 심장을 가진 ‘베르테르’로 한없이 들뜬 첫사랑의 희열과 이루지 못한 사랑에 오열하는 모습을 순수하게 그려내며 사랑이 전부인 풋풋한 ‘베르테르’를 만들어냈다. 

▲뮤지컬 ‘베르테르’ 공연 모습(사진=CJ ENM)

조광화 연출은 “엄기준의 ‘베르테르’는 세월이 지나도 여전히 아프고 격정적이며 먹먹하다. 카이의 ‘베르테르’는 품격과 절제가 공존하는데 그 안에 숨겨놓은 아픔이 더욱 상상되고, 유연석의 ‘베르테르’는 같이 ‘롯데’를 설득해주고 싶을 정도로 해맑고 응원하고 싶어진다. 사랑에 아파하는 규현의 ‘베르테르’는 달려가 토닥여주고 싶을 정도로 안쓰럽다. 나현우는 사랑에 신바람 나더니 금세 풀 죽어 울먹인다. 옛 생각 나게 하는 사춘기 ‘베르테르’다’”고 소개하며 “이번 <베르테르>는 각각 개성이 강한 배우들의 조합이다. 다섯 명의 ‘베르테르’가 이야기하는 사랑에 대해서도 각자의 매력이 나타난다. 다른 매력을 찾아보는 것도 이번 공연의 포인트가 될 것이다. 마지막까지 많은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에서 눈 여겨 볼 점은 5인 5색의 ‘베르테르’ 뿐만 아니라 ‘베르테르’의 해바라기 같은 사랑을 받는 ‘롯데’, ‘롯데’의 약혼자 ‘알베르트’, ‘베르테르’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하는 ‘오르카’, 낭만적인 정원사 ‘카인즈’도 더블 캐스트로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롯데’ 역의 김예원과 이지혜는 ‘롯데’의 싱그럽고 천진난만한 모습과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에 대한 슬픔을 깊이 있는 연기로 몰입도를 높이고, 다섯 명의 ‘베르테르’와 완벽한 케미를 이룬다. ‘알베르트’ 역의 이상현과 박은석은 ‘베르테르’에게는 강렬한 존재감을, ‘롯데’에게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베르테르’와는 또다른 ‘롯데’에 대한 깊은 사랑의 감정을 내면 연기와 솔로곡을 통해 관객들을 압도한다. 노련하고 센스 있는 무대 매너로 누구나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고 싶은 든든한 버팀목으로 ‘베르테르’를 응원하는 ‘오르카’ 역의 김현숙과 최나래,  ‘베르테르’의 거울처럼 사랑에 대한 순정을 거침없이 표현하는 ‘카인즈’ 역의 송유택과 임준혁은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한다. 

한편, 뮤지컬 <베르테르> 20주년 기념 공연은 11월 1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